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확진 14,423명| 완치 13,352명| 사망 301명| 검사 누적 1,589,780명
[자막뉴스] 중국에서 들려온 훈훈하고 가슴 아픈 사연들
Posted : 2020-02-04 08:22
젋은 남성, 파출소에 마스크 500장 갖다 주고 사라져
백혈병 딸 진료 위해 병원 가려다 '봉쇄'에 막혀
1시간 애원 끝에 통과…'모정'으로 봉쇄 뚫어

동영상시청 도움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의 진원지 후베이성과 인접한 안후이 성의 한 파출소 앞입니다.

젊은 남성이 성큼성큼 들어오더니 파출소 근무자 앞에 물건을 놓고 황급히 나갑니다.

남성이 두고 간 것은 마스크 500장.

인사를 할 틈도 없이 나가버린 의인에게 경찰은 거수 경례로 감사를 표시합니다.

봉쇄된 후베이 성의 도시에서는 폐렴뿐 아니라 다른 환자들도 고생입니다.

백혈병을 앓고 있는 26살 딸을 데리고 큰 병원으로 가야 하지만 경찰이 막아섰습니다.

한 시간이 넘는 어머니의 울부짖음 끝에 경찰은 특별히 검문소를 통과시켰습니다.

발열 검사를 통해 바이러스 감염자가 아님을 확인까지 한 뒤에야 봉쇄를 빠져나갈 수 있었습니다.

아버지가 확진 판정을 받아 격리되자 혼자 집에 있던 장애아들이 숨지는 일도 발생했습니다.

춘제 연휴 전까지만 해도 설마 싶었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는 점점 중국 사람들의 일상을 흔들어 놓고 있습니다.

취재기자 : 강성웅
촬영 : 고광
영상편집 : 고민철
자막뉴스 : 육지혜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