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확진 14,626명| 완치 13,642명| 사망 305명| 검사 누적 1,624,650명
[자막뉴스] 산불 겨우 진정됐는데...호주 또 다른 재앙
Posted : 2020-01-17 08:13
호주 폭우로 산불 진정…이번엔 홍수 우려
일부 지역 최고 100mm 폭우 예보…산사태 우려
호주 당국, 홍수·지반 붕괴 등 위험 경고
강·호수 등 수질 오염으로 물고기 떼죽음

동영상시청 도움말

현지 시각으로 15일 오후부터 멜버른에 천둥과 번개를 동반한 장대비가 쏟아졌습니다.

최대 산불 피해 지역인 뉴사우스웨일즈에도 큰비가 내려 잇따라 불길이 잡히고 있습니다.

호주 기상청은 이번 주말까지 30~80mm의 비가 내려 산불 진화에 큰 도움을 줄 것으로 기대하고 있습니다.

[케빈 파크 / 호주 기상청 : 폭우와 폭풍이 몰아치면서 상당히 낙관적인 상황이 됐어요. 더 넓은 지역에 단비가 많이 내릴 것으로 예상하고 있습니다.]

뉴사우스웨일스 동북부 등 일부 지역에 최고 100㎜에 달하는 폭우가 예보돼 있습니다.

이에 따라 나무들이 잿더미로 변한 산에서 산사태가 발생할 수 있는 우려가 커지고 있습니다.

호주 당국은 이번 집중호우로 홍수나 지반붕괴 등 새로운 위험이 닥칠 가능성이 있다고 경고했습니다.

다리 근처에서 오염수에 떼죽음을 당한 물고기들이 잇따라 발견되고 있습니다.

산불에 탄 나무와 돌의 잔해 등이 빗물에 쓸려 유입되면서 강과 호수를 오염시키고 있습니다.

[아더 베인 / 목격자 : 오염수 때문에 이곳의 물고기들이 고통을 겪고 있습니다. 미칠 지경입니다.]

호주 당국은 댐 주변에 오염 방지막을 설치하는 등 수질오염을 막기 위한 대책을 서두르고 있습니다.

취재기자: 이교준
영상편집: 고창영
자막뉴스: 박해진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