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트럼프 취임식에서 유명해진 동양인 할머니
Posted : 2017-01-22 14:00
트럼프 취임식에서 유명해진 동양인 할머니
▲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 취임에 반대하며 거리로 몰려나온 사람들

버즈피드의 리포터 메리 조간토폴로스는 현지 시각으로 20일, 워싱턴 D.C.에서 열린 대통령 취임식에서 한 여성의 모습을 포착했다.

진한 보라색 옷을 입고 트럼프를 향해 손가락 욕설을 날리는 동양인 여성의 모습이었다.


이 보라색 옷을 입은 여성은 '좋아요'를 15000번 받고 리트윗 횟수가 8000에 이를 만큼 인기를 끌었다.

"엿머니"라는 애칭까지 붙은 할머니의 당당한 모습에 팬아트까지 등장했다.

"힐러리 클린턴이 300만 표나 더 많이 득표하고도, 대통령은 트럼프라니…욕이 나올 만 하다"는 반응을 보이기도 했다.


한편 트럼프 대통령의 취임식에는 90만 명의 축하객과 100만 명의 반대 집회 인원이 몰렸다.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