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치매 노인이 기르던 기괴한 모습의 고양이
Posted : 2016-12-26 15:10
치매 노인이 기르던 기괴한 모습의 고양이

미국 펜실베이니아주 피츠버그에서 구조된 고양이입니다. 고양이는 기다란 꼬리나 혹이 등에 잔뜩 달린 것 같은 기괴한 모습을 하고 제대로 걷지도 못한 상태였습니다. 다른 털 달린 동물들이 잔뜩 들러붙어 있는 것 같기도 합니다.

그러나 이 기괴한 털들의 정체는 모두 관리받지 못하고 자랄 대로 자란 고양이의 털이었습니다.

치매 노인이 기르던 기괴한 모습의 고양이

이 고양이의 이름은 하이디이고, 주인은 알츠하이머를 앓고 있던 할아버지였습니다. 고양이는 할아버지가 병세가 악화되면서 혼자 남게 된 겁니다.

할아버지를 요양원에 보낸 친척인 폴 러셀은 "할아버지에게 고양이가 있다는 걸 그때 처음 알았다."면서 "처음에는 거대한 동물이 침실에서 지하실로 뛰어가는 걸 보고 '저게 뭘까?'라는 생각을 했다"고 말했습니다.

치매 노인이 기르던 기괴한 모습의 고양이

러셀은 하이디를 피츠버그 동물보호센터로 데려갔습니다. 하이디를 진료한 수의사들은 "이런 고양이를 처음 본다"고 입을 모았습니다. 털 무게만 거의 1kg에 달했습니다.

고양이 털이 이렇게 엉켜 자란 이유는 아마도 하이디가 몸무게가 많이 나가서 스스로 털을 정리하는 그루밍을 하는 것 자체가 어려웠테고 알츠하이머인 할아버지도 미처 하이디의 털을 신경 쓰지 못했을 것으로 보입니다.

치매 노인이 기르던 기괴한 모습의 고양이

하이디는 다행히 러셀과 함께 살게 되었고, 고양이 본연의 모습을 되찾았습니다.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