철거 후에도 갈등은 계속...원주 아카데미극장

철거 후에도 갈등은 계속...원주 아카데미극장

2024.06.16. 오전 05:36
댓글
글자크기설정
인쇄하기
AD
[앵커]
지난해 갈등과 논란 끝에 철거된 영화관이 있습니다.

원형을 보존한 국내에서 가장 오래된 단관극장 가운데 하나였던 강원도 원주 아카데미 극장인데요.

보존을 주장해온 시민단체가 철거 과정에서도 자치단체의 위법이 드러났다고 주장하며 갈등이 이어지고 있습니다.

홍성욱 기자입니다.

[기자]
지난해 철거 직전, 원주 아카데미 극장.

추억이 남아 있던 일부 시민들은 극장 보존을 요구하며 원주시와 대립했지만, 소용없었습니다.

"갈등 끝에 원주 아카데미 극장은 완전히 철거됐고, 현재는 새로운 건물이 들어서고 있습니다. 시민단체는 철거 과정에서 위법행위가 있었다고 주장하고 있습니다."

소송을 통해 원주시가 그동안 비공개한 극장 철거 문건을 확보한 시민단체는 원주시 행정을 비판했습니다.

원주시가 근대 역사 문화적 가치를 높이 평가한 전문가 의견은 객관적 검증이 미비하다고 단정 짓고,

시청 공무원으로만 구성된 시정조정위원회에서 극장 철거 안을 의결한 것을 확인했다고 밝혔습니다.

이어 문화재생사업에 선정돼 극장 시설 보수 비용으로 39억 원을 지원받는다는 사실은 논의 과정에서 누락시켰고, 이 가운데 15억 원을 철거 예산으로 전용하려 했다고 지적했습니다.

[전우재 / 아카데미의 친구들 운영위원 : 마치 찬반 의견을 듣고 철거 여부를 결정한 것처럼 썼습니다. 해당 자료를 바탕으로 시의회가 극장 철거 안을 의결했다는 점을 고려하면, 원주시는 왜곡된 자료로 시의회를 기만한 셈입니다.]

처음부터 극장 철거로 결론을 내리고, 그 과정을 꿰맞춘 정황이 명백하다며 책임을 묻겠다는 입장.

반면 원주시는 여론 수렴을 거쳤고, 위법 행위도 없었다며, 시민단체 주장은 억측이라고 반박했습니다.

앞서 극장 보존을 주장한 시민단체는 강제 철거 작업을 무단으로 자행하고, 문화재 환경평가도 하지 않았다며 직권남용 권리행사방해 혐의로 원강수 원주시장 등 관련자 9명을 경찰에 고발했습니다.

YTN 홍성욱입니다.


촬영기자:홍도영



YTN 홍성욱 (hsw0504@ytn.co.kr)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카카오톡] YTN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재배포 및 AI 데이터 활용 금지]
2024 YTN 서울투어마라톤 (2024년 10월 5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