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군기훈련' 중 훈련병 사망...강원경찰청으로 이첩

'군기훈련' 중 훈련병 사망...강원경찰청으로 이첩

2024.05.28. 오전 10:27
댓글
글자크기설정
인쇄하기
AD
강원도 인제 12사단 신병교육대에서 군기훈련, 이른바 '얼차려'를 받던 20대 훈련병이 숨진 사건과 관련해 해당 사건이 민간경찰로 넘어갔습니다.

강원경찰청은 오늘(28일) 오전 강원 인제지역 군 수사대로부터 해당 사건 이첩과 관련한 공식 문서를 전달받았다고 밝혔습니다.

군 형법상 군내 사망 사고가 범죄에 관련한 사건일 경우 민간경찰이 수사를 맡게 되며, 군은 자체 조사 결과 군기훈련 규정에 부합하지 않은 정황이 있는 점을 확인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경찰은 군 수사대로부터 관련 기록을 넘겨받는 대로 훈련 중 가혹행위 등 범죄 연관성이 있는지 수사할 예정으로, 군기훈련을 지시한 당시 지휘관 등 관련자들도 소환할 계획입니다.

숨진 25살 박 모 훈련병은 지난 23일 오후 강원도 인제 육군 12사단 신병교육대에서 이른바 '얼차려'로 불리는 군기훈련을 받던 훈련병 6명 가운데 한 명으로, 쓰려진 뒤 민간병원에 후송돼 치료받다 이틀 만인 지난 25일 숨졌습니다.

당시 훈련병들은 완전 군장을 메고 연병장 구보와 팔굽혀펴기 등을 한 것으로 알려졌고, 이는 육군 규정을 위반한 행위입니다.

숨진 훈련병 박 모 씨의 부검을 진행한 국립과학수사연구원은 최근 외관상 명확한 사인을 확인할 수 없다는 소견을 경찰에 전달했습니다.

숨진 훈련병 박 씨는 간호사를 꿈꾸며 간호대학에 진학한 대학생으로 알려졌으며, 빈소는 고향인 전남 나주에 차려졌습니다.


YTN 지환 (haji@ytn.co.kr)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카카오톡] YTN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재배포 및 AI 데이터 활용 금지]
유튜브 구독자 450만 달성 축하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