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실 우려' 새마을금고 9개 금고 합병...총 점포 수 유지

'부실 우려' 새마을금고 9개 금고 합병...총 점포 수 유지

2024.03.03. 오후 1:56
댓글
글자크기설정
인쇄하기
AD
새마을금고가 부실 우려가 있는 전국의 금고 9개를 합병했습니다.

합병금고의 예·적금, 출자금은 원금과 이자 모두 새로운 금고로 이전됐습니다.

행정안전부는 자본적정성, 자산건전성 등을 기준으로 합병 대상 금고를 선정해 부산·경북 권역 각 2개와 서울·대전·경기·전북·강원 권역 각 1개 등 총 9개 금고를 합병했다고 밝혔습니다.

이번 합병으로 새마을금고의 금고 수는 1,293개에서 1,284개로 감소했습니다.

다만 행안부는 합병한 금고를 폐쇄하지 않고 새로운 금고의 지점으로 계속 운영하도록 해 고객들이 기존에 방문하던 점포를 그대로 이용할 수 있게 했습니다.

아울러 합병 금고의 자산·부채 전액을 새로운 우량 금고로 이관해 고객에게 피해가 없도록 조치했습니다.

합병 대상 금고의 5천만 원 초과 예·적금을 포함한 고객 예·적금, 출자금을 원금과 이자 모두 새로운 금고에 100% 이전했고, 고객의 예·적금이 금리·만기 등 기존의 조건을 유지할 수 있도록 했습니다.



YTN 김종균 (chongkim@ytn.co.kr)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카카오톡] YTN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재배포 및 AI 데이터 활용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