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아이와 외출 돕는 '엄마아빠택시'...서울 모든 자치구로 확대

실시간 주요뉴스

[앵커]
서울시가 영아 자녀를 둔 양육자 외출을 돕는 '엄마아빠택시'를 올해부터 25개 자치구에서 확대 시행합니다.

부모뿐 아니라 실질적으로 아이를 키우는 조부모 등도 이용할 수 있습니다.

최기성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기자]
김진혁 씨와 정혜진 씨 부부가 21개월 딸과 함께 집을 나섭니다.

기차역으로 이동하기 위해 '엄마아빠택시'를 불렀습니다.

택시 안에는 카시트뿐 아니라 비말 차단 장비와 손 소독제, 공기청정기가 있습니다.

[정혜진 / 서울 진관동 : 일반 택시는 아이들 카시트 같은 게 없는데 카시트를 따로 준비해 주기도 하고, 또 차량 내부 자체가 크고 쾌적해서 아이랑 동승하기 좋았습니다.]

서울시는 생후 24개월 이하 영아 한 명당 택시 이용권 10만 원을 포인트 형식으로 지급합니다.

목적지 제한은 없습니다.

[유윤심 / 서울엄마아빠택시 기사 : 병원을 갈 때 많이 이용하고요. 키즈카페나 공원 또는 박물관 같은 데, 그런 데 방문할 때 많이 이용합니다.]

지난해 16개 자치구에서 시범 사업을 진행했고, 3만5천 명이 이용했습니다.

시는 시민 호응이 크다고 판단하고, 올해부터 서울 모든 자치구로 이용 범위를 넓혔습니다.

[주재완 / 서울시 저출생 정책 추진반장 : 엄마·아빠 분들이 아이를 데리고 외출하려면 기저귀 가방을 챙긴다든지, 안전을 위해서 카시트를 챙기려면 불편하잖아요. 그런 엄마·아빠 분들의 불편을 조금 덜어주고자….]

다만, 올해 예산은 50억 원으로 예상 수요인 5만 명을 초과하면 사업을 조기 종료할 수 있습니다.

부모뿐 아니라 실질적으로 영아를 양육하는 조부모나 3촌 이내 친인척은 누구나 신청 가능합니다.

이용하려면 운영사인 '아이엠 택시' 모바일 앱을 통해 주민등록등본을 제출하면 됩니다.

YTN 최기성입니다.


촬영기자 : 심원보



YTN 최기성 (choiks7@ytn.co.kr)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카카오톡] YTN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재배포 및 AI 데이터 활용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