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경기] "일할 맛 납니다"...경기도, 아파트 노동자 휴게시설 지원 확대

실시간 주요뉴스

[앵커]
경기도가 3년 전부터 아파트 경비·청소 노동자들의 열악한 휴게시설 개선 사업을 진행하고 있습니다.

주민들의 적극적인 협조 속에 올해 말까지 천여 곳의 아파트 노동자들이 쾌적한 쉼터를 갖게 될 전망입니다.

최명신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기존 아파트 경비·청소 노동자들이 휴게 장소로 쓰던 곳입니다.

지하라 볕이 들지 않고 머리 위로 오수관이 지나 퀴퀴한 냄새가 가득했습니다.

이 아파트는 지난해 경기도의 아파트 경비·청소 노동자 휴게시설 개선사업에 선정돼 지상에 휴게시설을 만들었습니다.

[허선례 / 아파트 청소노동자 : 여기 위에 쉬는 공간에 와서 누워 있어도 또 햇빛이 쫙 들어오니까 너무 좋은 것 같아요.]

경비 노동자들이 숙직 시 편하게 다리를 뻗을 수 있도록 침대도 놓고, 식사할 수 있는 공간도 마련했습니다.

[송요관 / 아파트 관리소장 : 휴게 공간을 만들고 나서부터는 직원들의 이직률도 낮고 지금 근무하는 사람들이 열심히 하고 있습니다.]

사실 아파트에서 휴게시설을 만드는 건 간단한 일이 아닙니다.

오래된 아파트의 경우 여유 공간이 없는 경우가 많고 설령 공간이 있다 하더라도 주민 동의가 필수적이기 때문입니다.

경기도는 광역지자체 가운데 처음으로 3년 전부터 휴게시설 개선 사업을 진행하고 있습니다.

시설 개보수와 비품 구매비를 단지 당 500만 원내에서 지원하는 사업입니다.

시행 첫해 185곳, 지난해 424곳, 올해는 연말까지 454곳이 개선사업을 끝마칠 전망입니다.

[조상기 / 경기도 노동권익과장 : 청소·경비 노동자들이 행복하게 일하면 그만큼 주민 서비스의 질이 높아지고 아파트의 가치도 함께 올라갑니다.]

경기도는 공간 부족을 호소하는 주민 의견을 수렴해 컨테이너도 휴게시설로 사용할 수 있도록 도내 시군에 건축조례를 개정하도록 독려하고 있습니다.

YTN 최명신입니다



YTN 최명신 (mschoe@ytn.co.kr)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카카오톡] YTN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재배포 및 AI 데이터 활용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