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경기관광공사, 'DMZ 오픈 국제음악제' 다음 달 4일 개막

실시간 주요뉴스

경기관광공사, 'DMZ 오픈 국제음악제' 다음 달 4일 개막
경기관광공사는 다음 달 4일부터 11일까지 고양아람누리에서 'DMZ 오픈 국제음악제(이하 국제음악제)'를 연다고 밝혔습니다.

공사는 다음 달 4일 개막공연에서 치유를 주제로 한 DMZ 위촉곡 '치유하는 빛'을 세계 최초 연주합니다.

작곡은 2022년 제네바 국제음악콩쿠르 작곡부문 1위를 한 김신이 맡았습니다.

DMZ를 소재로 한 클래식 위촉곡은 전 세계적으로 처음입니다.

또 러시아-우크라이나 전쟁으로 우크라이나에서 열리다 올해 스위스에서 처음 개최된 '호로비츠 콩쿠르' 1위 수상자인 로만 페데리코(우크라이나/피아노)가 개막공연에 연주합니다.

'호로비츠 콩쿠르'는 우크라이나 공화국 출신의 세계적 피아니스트 호로비츠를 기리기 위해 1995년 시작됐습니다.

로만 페데리코 역시 우크라이나 출신입니다.

또 10일 공연에는 '반 클라이번 콩쿠르' 수상자들인 드미트리 초니(피아노), 안나 게뉴시네(피아노)가 최초로 내한 공연을 펼칩니다.

'반 클라이번 콩쿠르'는 지난 해 임윤찬(피아노)이 역대 최연소 우승을 차지 해 유명세를 탔습니다.

미국의 피아니스트인 반 클라이번은 냉전시대인 1958년 구소련에서 열린 '차이콥스키 콩쿠르'에서 우승, 당시 미국과 소련 내에서 큰 반향을 일으켰습니다.

10일 출연하는 드미트리 초니와 안나 게뉴시네는 각각 우크라이나와 러시아 출신입니다.

반 클라이번 수상자들이 출연하는 10일 공연은 냉전과 평화의 메시지를 지니고 있습니다.



YTN 최명신 (mschoe@ytn.co.kr)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카카오톡] YTN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재배포 및 AI 데이터 활용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