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유령 노조' 차려 건설 공사 방해하고 돈 뺏고...조폭 일당 구속

실시간 주요뉴스

[앵커]
노조를 차린 뒤 건설현장에서 업무를 방해하고 금품을 빼앗은 조직폭력배 일당이 검거됐습니다.

이들이 설립한 노조는 단 한 명의 건설노동자도 가입하지 않은 이른바 '유령 노조'였습니다.

이성우 기자입니다.

[기자]
충북 청주시 오창읍의 한 건설현장.

이른 새벽, 공사 현장으로 들어가려는 건설 노동자들을 한 무리의 사람들이 막고 있습니다.

진천의 건설현장에서는 시멘트 타설을 위해 들어가려는 레미콘 차량의 진입을 방해하고 있습니다.

이처럼 건설현장에서 업무를 방해하는 이들은 조직폭력배 42살 A 씨 등이 설립한 노조의 노조원들.

건설현장 앞에서 집회를 벌이거나 외국인 불법 고용을 신고하겠다는 등의 수법으로 월례비와 발전 기금 등의 명목으로 금품을 뜯어갔습니다.

이런 수법으로 이들은 지난해 4월부터 8개월간 충북 지역 14개 건설현장에서 8,100만 원을 갈취한 혐의를 받고 있습니다.

[피해 공사현장 관계자 : 달마다 150만 원씩, 적게 끊어준 데는 4달도 있고 어떤 데는 6개월 이상 끊어준 데도 있고 그런 식으로 저희한테 금품을 요구하죠.]

이들이 설립한 노조는 단 한 명의 건설노동자도 가입하지 않은 이른바 '유령 노조'.

집회에 참여한 노조원들은 온라인 구인·구직 사이트에서 아르바이트 형식으로 채용했습니다.

경찰 조사 결과 이들 모두 공사 현장에서 일하거나 정상적인 노조 활동은 하지 않았던 것으로 드러났습니다.

또 집회 때마다 세를 과시하기 위해 지역 군소 노조와 협력한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노상래 / 충북경찰청 강력범죄수사대 : (공사를) 방해하다 보면 공사가 진행이 안 되기 때문에 공사 일정이 늦춰지고 그거에 대한 두려움 때문에 월례비 명목으로 공사 현장에서는 대금을 지불할 수밖에 없는 상황이었습니다.]

경찰은 조직폭력배 A 씨 등 3명을 특수공갈 혐의로 구속 송치하고 공범 7명을 불구속 입건했습니다.

경찰은 다른 건설현장에서도 금품을 갈취하고 영업을 방해하는 등 불법행위가 있었는지 여부를 수사할 계획입니다.

YTN 이성우입니다.



YTN 이성우 (gentlelee@ytn.co.kr)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카카오톡] YTN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재배포 및 AI 데이터 활용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