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대구 70세 이상 시내버스 무임 승차...전국 최초

실시간 주요뉴스

[앵커]
대구시가 오는 6월 말부터 만 70세 이상인 시민의 시내버스 요금을 받지 않고 무료로 이용하는 제도를 시행합니다.

광역단체 가운데 첫 시도로 자체 예산을 활용해 노인 복지를 실현하겠다는 방침입니다.

이윤재 기자의 보도입니다.

[기사]
정류장에 앉아있던 70대 할아버지.

기다리던 버스가 도착하자 단말기에 카드를 갖다 대면서 승차합니다.

대구에서는 오는 6월 28일부터 이처럼 요금을 내고 버스를 타는 어르신의 모습을 볼 수 없게 됩니다.

만 70세 이상 노인에게 시내버스를 무료로 이용하는 정책이 시행되기 때문입니다.

[윤종철 / 대구 남산동 : 요금 내고 버스 탔는데 그것도 왔다 갔다 하니까 상당히 많이 (들더라고요.) 요금 없이 해주면 참 좋은 거라고 생각합니다.]

대구의 교통 수송 분담률은 버스 17%, 도시철도 8%로 버스 이용객이 훨씬 많습니다.

고령 인구의 교통비 부담을 줄이려면 도시철도에 더해 버스 무료 이용이 필요하다고 판단한 겁니다.

동시에 도시철도 무임승차 기준은 현재 만 65세에서 70세로 올립니다.

한 해 430억 원이 넘는 도시철도 무임승차 손실을 줄이고, 시내버스와 형평을 맞추겠다는 겁니다.

이렇게 해서 아낄 수 있는 예산은 150억 원.

반대로 시내버스 노인 무임승차를 시작하면 한 해 350억 원이 필요한 거로 추산됩니다.

대구시는 중앙 정부 지원 없이 자체 예산으로 충당한다는 계획입니다.

[황순조 / 대구시 기획조정실장 : 대구시의 예산 규모로 볼 때는 200억 원은 충분히 감내할 수 있는 수준이라고 보고 있고요. 좀 더 빡빡하고 강도 높은 지출 구조조정을 하고 있습니다. 복지를 하기 위해서 지방채를 발행하거나 하는 일은 전혀 없고요.]

다만 지금 65살에서 70살 사이 노인들은 갑자기 도시철도 요금을 부담할 수 있다는 우려에 반발도 적지 않은 상황.

대구시는 도시철도 무임 승차 나이를 한살씩 단계적으로 올리는 방안과 한꺼번에 70세로 조정하는 방안을 두고 추가 논의를 거쳐 오는 3월까지 최종 결정할 예정입니다.

YTN 이윤재입니다.



YTN 이윤재 (lyj1025@ytn.co.kr)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카카오톡] YTN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재배포 및 AI 데이터 활용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