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지역농협 직장 내 괴롭힘 의혹...신혼 3개월 만에 극단 선택

실시간 주요뉴스

[앵커]
결혼한 지 석 달 된 지역농협 직원이 직장 내 괴롭힘을 호소하며 극단적 선택을 했습니다.

농협은 사내 조사를 벌여 문제가 없다고 결론 내렸는데, 유족 측은 불공정한 조사라고 맞서면서 파장이 커지고 있습니다.

김민성 기자의 보도입니다.

[기자]
전북의 한 지역 농협 창고입니다.

뒷유리가 깨진 검은 색 승용차 한 대가 서 있습니다.

상사들에게 장기간 괴롭힘을 당했다고 주장해온 30대 농협 직원의 시신이 지난 12일 이 차 안에서 나왔습니다.

결혼한 지 석 달 된 새신랑이었습니다.

피해자는 근무지 바로 옆에서 숨진 채 발견됐습니다.

자기 업무와 관련된 정기 감사를 앞둔 상태였습니다.

의혹은 앞서 지난해 9월 피해자가 극단 선택을 암시하는 문자를 남기고 잠적하면서 수면 위로 드러났습니다.

주차 문제나 점심 메뉴, 결혼 시점 등 사소한 문제로 매일같이 인격 모독성 폭언을 일삼는다는 거였습니다.

농협은 직장 내 괴롭힘 사건 매뉴얼에 따라 피해자 부서를 다른 곳으로 옮겼지만, 서로 마주치는 상황은 사실상 해소되지 않았습니다.

이런 불편한 일상은 유급 휴가 기간을 제외하곤 계속됐습니다.

[이 진 / 피해자 동생 : 이름 세 글자만 봐도 치가 떨리고 사지가 떨리고 한다는데 그 사람들의 얼굴을 맨날 마주 보고 조롱당하고….]

농협이 선임한 외부 노무사는 피해자 주장이 가해자 측 해명과 엇갈려 충분히 입증되지 않았다며 직장 내 괴롭힘이 아니라고 판단했습니다.

이를 근거로 사내 조사가 '무혐의'로 끝났는데, 알고 보니 가해자로 지목된 직원과 노무사는 이미 수년 전부터 알고 지내온 사이로 드러났습니다.

[지역 농협 선임 노무사 : 솔직히 말씀드리면 알고 있었어요. 알고 있었는데, 그것이 영향을 미치진 않았어요. 조사하는 과정이나 진술하는 거는 제가 속이거나 조작하거나 이러진 않았어요.]

농협 측은 이런 관계를 모르고 선임했고, 또 둘 사이가 아주 가깝지는 않아 문제 될 게 없다고 밝혔습니다.

그러면서 가해자로 지목된 이들이 의혹을 부인하는 만큼 현 상황에서 인사 조처나 추가 조사를 하는 건 오히려 불합리한 거라고 덧붙였습니다.

YTN 김민성입니다.



YTN 김민성 (kimms0708@ytn.co.kr)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카카오톡] YTN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