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서울 지하철 다시 정상 운행...노사 협상 타결

실시간 주요뉴스

[앵커]
서울지하철 노사가 총파업 돌입 하루 만에 극적으로 합의를 이뤘습니다.

주요 쟁점이었던 인력 구조조정안에 대해 사측이 한발 물러섰으며 노조가 파업을 철회하면서 서울 지하철은 오늘 첫차부터 정상 운행합니다.

차유정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서울지하철 노사가 하루 만에 다시 협상 테이블에 마주 앉았습니다.

사측이 새로운 협상안을 가져와 3시간 넘게 실무 협의를 했고, 자정을 넘긴 시각, 협상 시작 4시간 만에 타결을 선언했습니다.

핵심 쟁점이었던 인력 감축에 대해 사측이 한발 물러섰습니다.

노조는 '노사가 재정위기를 이유로 강제적 구조조정을 하지 않기로 한 지난해 노사합의를 다시 확인했다'고 강조했습니다.

[이양섭 / 서울교통공사 통합노조 사무처장 : 최대 쟁점이었던 인력감축에 대해선 21년, 작년도죠, 노사특별합의를 존중하기로 하면서 노사 간 대승적 타협이 가능했습니다.]

노조가 꾸준히 요구해온 안전 관련 인원 충원에 대해서도 일부 합의했습니다.

지난해 극심한 재정난으로 동결했던 임금은 지난해 대비 1.4% 올리기로 했습니다.

이번에도 가까스로 타협은 이뤘지만 구조조정의 불씨는 남아 있습니다.

구조조정 논란의 배경이 되는 서울교통공사의 1조 원대 적자 문제는 여전하기 때문입니다.

이런 우려를 반영해 이번 합의 때 노사가 함께 무임수송 손실비용 국비 보전을 위해 노력하기로 했는데 실제로 이행하는 게 중요해 보입니다.

노사 협상 타결로 서울지하철은 오늘 새벽 첫차부터 정상 운행됐습니다.

YTN 차유정입니다.


YTN 차유정 (chayj@ytn.co.kr)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카카오톡] YTN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