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화물연대 파업 일주일째...시멘트 운송 업무개시명령에 반발

실시간 주요뉴스

[앵커]
화물연대 파업이 오늘로 일주일째입니다.

어제 정부가 국가 경제 상황이 엄중하다며 시멘트 운송 노동자들에 업무개시 명령을 내렸죠.

화물연대는 강하게 반발하며 선전전을 이어가고 있습니다.

취재 기자 연결합니다. 양동훈 기자!

[기자]
네, 충북 단양군 한일시멘트 앞에 나와 있습니다.

[앵커]
그곳 시멘트공장 분위기는 어떤가요?

[기자]
네, 보시는 것처럼 레미콘 화물차들이 길게 늘어서 있고 중간중간 총파업을 독려하는 플래카드도 걸려 있습니다.

다만 가끔 확성기를 탄 차량이 지나다니고 플래카드를 다는 노동자 모습이 일부 보일 뿐, 단체로 모여 집회나 시위를 벌이지는 않고 있습니다.

화물연대 충북본부는 오늘 거점에 모여 집회를 벌이기보단 거리로 나서 본격적인 선전전에 돌입할 방침이라고 밝혔습니다.

전날 정부는 시멘트업계 운송 노동자들에 업무개시 명령을 내렸는데요.

업무개시 명령장을 송달받고도 운송 업무에 복귀하지 않을 경우 운행 정지나 자격 정지 등 행정처분이 가능하고 3년 이하의 징역이나 3천만 원 이하의 벌금형 등 형사처벌을 받을 수도 있습니다.

화물연대 조합원들은 '화물노동자에게 계엄령을 내렸다'며 강하게 반발하고 있습니다.

업무개시 명령이 '강제노동'을 금지하는 헌법 조항에 어긋날 소지도 있다고 주장하고 있는데요.

명령의 효력을 멈춰달라는 가처분 소송을 제기함과 동시에 헌법재판소에 위헌 법률 심판도 제기하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습니다.

반면 정부는 시멘트 업계와 건설 현장 피해가 심각해 업무개시 명령이 불가피하다는 입장인데요.

국토교통부는 시멘트 운송량이 평상시와 비교해 11% 수준까지 급감했고, 이에 따라 레미콘도 평소의 8%만 생산되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이에 따른 여파가 건설산업까지 미쳐 정부에서 확인된 것만 500여 곳 현장에서 레미콘 타설이 멈췄다고 설명했습니다.

정부와 화물연대는 오늘(30일) 오후 2시 정부세종청사에서 2차 교섭을 벌이기로 했지만 양측 간 견해 차이가 커 협상에 진전이 있을지는 미지수입니다.

민주노총은 잠시 뒤인 낮 12시 긴급 임시중앙집행위원회를 소집해 업무개시명령에 어떻게 대응할지 논의할 방침인데요.

회의를 마친 뒤 오후 2시쯤 기자회견을 열고 결정사항을 발표할 예정입니다.

지금까지 한일시멘트 단양공장에서 YTN 양동훈입니다.




YTN 양동훈 (yangdh01@ytn.co.kr)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카카오톡] YTN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