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산업계 위기감 고조...정부·화물연대 오늘 교섭 재개

실시간 주요뉴스

[앵커]
화물연대 파업으로 이번 주부터 국내 산업 전반에 물류대란이 현실화될 전망입니다.

정부와 화물연대가 오늘 2주 만에 교섭을 벌일 예정이지만, 양측의 의견 차가 커서 난항이 예상됩니다.

박종혁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드나드는 화물차가 눈에 띄게 줄어 한산한 부산 신항.

부산 신항을 포함한 부산항은 우리나라 전체 컨테이너 반출입량의 70%가량을 차지하는 항만 물류의 핵심입니다.

그런 부산항의 컨테이너 반출입량이 파업 나흘째, 평소의 5분의 1로 줄었습니다.

전국 12개 주요 항의 물동량을 따지면 이보다 더 낮습니다.

시멘트와 철강재의 출하율은 평소의 10%에도 못 미치면서 레미콘 업체와 건설 현장의 작업 중단 사태가 가시화되고 있습니다.

완성차 업체의 개별 탁송에도 차질이 빚어지고 있고, 정유 업계도 파업이 길어지면 일선 주유소에 물량 공급이 어려워질 것을 우려하고 있습니다.

화물연대는 '안전운임제'의 일몰제를 철폐할 것과 적용 품목을 5개로 늘릴 것을 요구하고 있습니다.

화물차 운전자의 생존권을 담보하는 최소한의 운송료를 보장해달라는 겁니다.

[송천석 / 화물연대 부산지역본부장 : (안전운임제를 통해) 한 가족이 먹고 살 수 있는 것이고, 도로 위의 안전, 국민의 안전까지도 책임질 수 있는 게 최저 운임인 안전 운임이 화물노동자에게는 절실한 것입니다.]

정부는 이에 대해 시멘트와 컨테이너는 이미 3년 연장을 약속했고, 적용 품목 확대는 논의가 필요하고 국회에서 합의해야 한다는 입장입니다.

[원희룡 / 국토교통부 장관 : (안전운임제의 안전에 대한 효과도 불확실한데) 안전을 빌미로 모든 분야의 운임을 일방적으로 올리겠다는 것이기 때문에 운임을 결국 부담할 국민들의 동의도 없이 이렇게 가는 것은 불가능한 일이라고 보고 있습니다.]

이런 가운데 국토교통부와 화물연대가 파업 이후 처음으로 교섭을 벌입니다.

하지만 양측의 입장이 평행선을 달리고 있어 난항이 예상되는 상황.

화물연대 파업이 이번 주부터 산업 전반에 물류대란으로 현실화될 전망인 가운데 노조와 정부가 어떤 해법을 내놓을 수 있을지 주목됩니다.

YTN 박종혁입니다.


YTN 박종혁 (johnpark@ytn.co.kr)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카카오톡] YTN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