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수해복구 작업 도중 지뢰 '쾅'...굴착기 운전자 사망

실시간 주요뉴스

군 당국 "원인 미상의 폭발 사고 발생"
지뢰 전문가 "우리 군 매설 대전차 지뢰 폭발"
[앵커]
강원도 철원에서 지뢰가 폭발해 한 명이 숨지는 사고가 발생했습니다.

최근 내린 장맛비로 땅속에 있던 지뢰가 밖으로 나온 상황에서 굴착기로 수해 복구 작업을 하다 사고가 난 것으로 추정됩니다.

홍성욱 기자입니다.

[기자]
형체를 알아볼 수 없을 정도로 심하게 부서진 굴착기.

오전 9시 40분쯤 강원도 철원군 김화읍 민통선 내 강가에서 대전차 지뢰로 추정되는 폭발물이 터졌습니다.

최근 내린 장맛비로 하천 변에 쏟아진 토사를 치우는 수해 복구 작업을 하던 중이었습니다.

굴착기 운전자가 숨졌고, 폭발 여파로 인근 지역에 정전도 발생했습니다.

군 당국은 원인 미상의 폭발 사고라고 밝혔지만, YTN이 통화한 지뢰 전문가는 지름 30cm 정도의 대전차 지뢰가 폭발한 것으로 보인다고 밝혔습니다.

북한에서 떠내려온 목함지뢰가 아닌, 한국 전쟁 당시 우리 군이 적의 전차를 무력화시키기 위해 매설한 지뢰라는 겁니다.

이어 장맛비로 하천 변 토사가 쓸려 내려갔고, 땅속에 있던 지뢰가 밖으로 나오면서 사고가 난 것으로 보인다고 설명했습니다.

[김기호/ 한국 지뢰제거 연구소 소장 : (장맛비로) 토사가 쓸려가고 또 수해 복구를 하면서 토사를 제거하는데, 그 사이에 있는 토사를 제거하다 보니까 그 하천 땅속에 묻혀 있던 지뢰가 노출되면서 건드려서 폭발한 거죠.]

강원도 철원에서 지뢰 폭발 사고는 이번이 처음이 아닙니다.

지난 2016년 농지매립 현장에서 대전차 지뢰가 터져 40대 남성이 숨졌고, 이듬해 1월 경지정리 작업 현장에서도 폭발 사고가 발생했습니다.

이 때문에 철원 민통선 인근 지역에서는 하천 준설이나 경지 정리 등 땅을 파는 작업을 할 때는 먼저 지뢰 탐색을 실시합니다.

하지만 이런 지뢰 탐색 작업이 사전에 이뤄졌는지는 확인되지 않고 있습니다.

[군 당국 관계자 : 지금 저희도 계속 그 사고조사 경위를 조사하면서 관계기관과 같이 조사 중이라, 지금 확인된 건 없습니다.]

경찰과 군 당국은 인근에 또 다른 지뢰가 있을 가능성이 있는 만큼 외부의 접근을 차단하고 조사를 이어가고 있습니다.

YTN 홍성욱입니다.



YTN 홍성욱 (hsw0504@ytn.co.kr)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카카오톡] YTN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