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불볕더위에 놀란 시민들..."호빵 될 것 같아요."

실시간 주요뉴스

[앵커]
하루 전까지만 해도 폭우가 쏟아진 게 맞나 싶을 정도로 불볕더위가 이어졌습니다.

도심은 물론 농촌까지, 30도를 훌쩍 넘는 폭염의 기세에 시민들은 숨이 턱 막힐 지경이었습니다.

홍성욱 기자입니다.

[앵커]
장맛비가 그치고 사람들은 우산대신 양산을 들었습니다.

휴대용 선풍기를 틀어도, 시원한 음료를 마셔도 잠시뿐.

30도를 훌쩍 넘는 불볕더위의 기세를 꺾기에는 역부족입니다.

도심 하천은 조금이라도 더위를 식히려는 사람들이 몰렸습니다.

[김보민 / 서울시 성동구 행당동 : 갑자기 너무 더워서 아이스크림을 백 개는 먹고 싶고, 쪄 죽을 거 같아서 호빵이 될 거 같아요.]

[최나영 / 서울시 성동구 금호동 : 오늘 날씨 보니까 집에만 있으려고요. 너무 더워서 밖에 못 나오겠어요.]

더운 건 농촌도 마찬가지.

땡볕을 가리기 위해 농부는 중무장했습니다.

장맛비가 그치면 병해충이 기승을 부려, 아무리 더워도 일을 미룰 수 없는 상황.

이른 아침부터 시작한 밭일은 좀처럼 끝날 줄 모르고, 농부는 변덕스러운 하늘이 야속합니다.

[이반례 / 강원도 춘천시 서면 : 힘들어도 어떻게 해. 이거 안 하면 (작물이) 더 죽는데, 안 하면 더 죽는데 해야지, 내가 더워도.]

더위를 참지 못한 사람들은 시원한 계곡으로 몰렸습니다.

어른들은 나무 그늘서 꿀맛 같은 휴식을 취하고, 아이들은 얼음장처럼 차가운 계곡 물에 뛰어듭니다.

정신없이 물장구치다 보면 더위는 저만치 달아납니다.

[임지우 / 강원도 춘천시 동면 : 너무 더웠는데 여기 계곡 와서 동생들이랑 신나게 노니까 기분도 좋고 맛있는 거 먹어서 아주 좋아요. 오히려 추울 정도예요.]

태풍의 북상을 앞두고 찾아온 폭염.

기상청은 오는 4일까지 폭염이 기승을 부리겠다며 변덕스러운 날씨에 건강관리에 대한 각별한 주의를 당부했습니다.

YTN 홍성욱입니다.


YTN 홍성욱 (hsw0504@ytn.co.kr)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카카오톡] YTN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2022 FIFA 카타르 월드컵