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품격있는 예우로 현충원 위상 높인다

실시간 주요뉴스

[앵커]
오늘(25일)은 한국 전쟁이 일어난 지 72주년 되는 날입니다.

국가를 위해 희생하거나 공헌한 유공자들이 안장된 국립현충원에서는 이들의 숭고한 정신을 기억하고 국립묘지의 품격을 높이기 위해 다양한 노력을 펼치고 있습니다.

이상곤 기자입니다.

[기자]
국립대전현충원 묘역에 진혼곡이 울려 퍼집니다.

묘지 비석도 구석구석 정성스럽게 닦아줍니다.

이 모습들은 휴대전화로 촬영돼 유가족 이메일로 전달됩니다.

고령자나 국외 거주자 등 현충원 방문이 어려운 유가족들에 신청을 받아 진행되는 '묘소 사진 전송 서비스'입니다.

코로나19로 대전현충원 방문이 제한적으로 이뤄지면서 지난해에는 서비스 이용자 수가 천7백 명을 넘었습니다.

[김현아 / 서비스 이용객(부산 거주) : 4년을 못 가서 그거 받고 많이 울었죠. 비석이 잘 있나 꽃은 잘 있나 그 주위에 다른 거 이상은 없나 이게 다 보이니까 엄청나게 좋은 거 같아요. 부모님도 많이 기뻐하시고 그 노래 들으시면서 좋아하셨을 것 같아요.]

트럼펫 연주는 평일에 묘소를 직접 참배할 때도 사전에 신청하면 받을 수 있습니다.

이렇게 안장자들을 예우하고 국립묘지 품격을 높이기 위해 새로운 시도가 이어지고 있습니다.

이 가운데 하나로 현충원 측은 묘소에 있는 플라스틱 재질 화병을 모두 돌로 교체하기로 했습니다.

화병 교체 작업은 올해 장병묘역을 시작으로 1년에 2만여 기씩 진행될 예정입니다.

과도하게 설치된 조화는 나라꽃인 '무궁화'로 단일화해 통일성을 높일 계획입니다.

[이남일 / 국립대전현충원장 : 보훈 가족에게는 따뜻한 위로와 마음의 안식을 줄 수 있는 공간을, 일반 시민들한테는 참배와 더불어서 삶의 활력을 주는 공간으로 자리매김하는 등 열린 호국 공원으로의 역할을 위해서 최선을 다하겠습니다.]

대전현충원에는 6·25 전쟁 참전 유공자를 포함해 국가를 위해 희생한 14만여 명이 잠들어 있습니다.

그들의 숭고한 나라 사랑 정신과 헌신을 기리면서 국립묘지 위상을 높이는, 다양한 노력이 이어지고 있습니다.

YTN 이상곤입니다.




YTN 이상곤 (sklee1@ytn.co.kr)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카카오톡] YTN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