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경찰이다!"...사기범 등친 사기범

실시간 주요뉴스

[앵커]
뛰는 놈 위에 나는 놈 있다더니, 전화금융사기범에게 경찰을 사칭해 돈을 뺏은 30대 남자가 붙잡혔는데요.

본인이 전화금융사기 수금책으로 활동한 경험을 살려 손쉽게 범행 대상을 골랐다고 합니다.

오태인 기자입니다.

[기자]
은행 현금자동인출기에서 한 여성이 돈을 송금합니다.

잠시 뒤, 자리를 옮겨 또 송금하는 사이 한 남성이 접근합니다.

몇 마디 대화를 나누더니 여성은 남성에게 돈을 건네고 함께 나갑니다.

자신을 경찰이라고 소개한 남성은 전화금융사기를 수사하고 있다며 여성을 속인 뒤 돈을 빼앗아 달아났습니다.

30대 남성 A 씨는 같은 날 같은 방법으로 부산에서도 돈을 가로챘습니다.

이렇게 돈을 빼앗긴 사람은 모두 2명, 피해 금액만 3천900만 원입니다.

경찰이 조사해보니 돈을 건넨 사람들은 전화금융사기 수거책.

다른 사람을 속여 가로챈 돈을 그대로 다시 빼앗긴 겁니다.

A 씨도 과거 전화금융사기 수거책으로 활동한 적이 있어 손쉽게 다른 수거책을 알아봤습니다.

[장동철 / 경남 진주경찰서 형사팀장 : 과거에 자신이 보이스피싱 수거책 일을 했던 전력이 있다 보니까 은행 ATM기에서 돈을 송금하고 하는 사람들의 형태나 나이 이런 것을 보면 이 사람이 현금 수거책이라는 것을 쉽게 눈치챌 수 있었다고 합니다.]

경찰은 전화금융사기 수거책을 붙잡아 조사하다가 A 씨가 중간에서 돈을 가로챘다는 것을 확인해 검거했습니다.

A 씨를 사기 혐의로 구속한 경찰은 다른 범죄가 더 있는지 수사하고 있습니다.

YTN 오태인입니다.




YTN 오태인 (otaein@ytn.co.kr)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카카오톡] YTN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