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고등래퍼' 출신 래퍼, 남아 성추행 혐의로 피소..."심신미약" 주장

실시간 주요뉴스

'고등래퍼' 출신 래퍼, 남아 성추행 혐의로 피소..."심신미약" 주장
엠넷 경연 프로그램 '고등래퍼'로 이름을 알린 래퍼가 남성 아동 추행 혐의로 법정에 서서 심신 미약을 주장했습니다.

래퍼 A 씨는 성폭력처벌법 위반 혐의로 전주지법에서 열린 재판에 출석했습니다.

A 씨 변호인은 "피고인은 당시 범행 이유에 대해 '변을 찍어 먹으려고 엉덩이를 만졌다'는 이해하기 힘든 진술을 했다"며 "당시 심신미약 상태였기 때문"이라고 주장했습니다.

그러면서 "지난해 6월 중증 정신장애 판정을 받아 정신병원에 약 70일 동안 입원했다"고 덧붙였습니다.

A 씨는 지난해 부산시 해운대에서 9살 남자아이의 신체 일부를 만진 혐의로 기소됐습니다.

A 씨는 과거 고등래퍼에 출연해 이름을 알렸고, 유명 연예인과 함께 곡 작업을 하기도 했습니다.


YTN 김민성 (kimms0708@ytn.co.kr)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카카오톡] YTN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