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 자동차 정기검사 미이행 과태료 2배로 상향...최대 60만 원

[서울] 자동차 정기검사 미이행 과태료 2배로 상향...최대 60만 원

2022.04.14. 오전 10:45
댓글
글자크기설정
인쇄하기
AD
서울시는 개정된 자동차관리법이 시행됨에 따라 정해진 기간 내에 자동차 정기검사와 종합검사를 받지 않은 차량에 행정제재를 강화한다고 밝혔습니다.

서울시는 해마다 자동차검사 기한을 준수하지 않은 차량 9만여 대에 과태료를 부과해 왔습니다.

이번 개정 법령 시행으로 자동차검사 지연에 따른 과태료가 2배로 상향됐습니다.

검사 지연 기간이 30일 이내일 경우 과태료는 종전 2만 원에서 4만 원으로 인상됐고, 31일째부터 사흘마다 가산되는 금액도 만원에서 2만 원으로 늘었습니다.

검사 지연 기간이 115일 이상일 때 부과되는 최고 과태료는 30만 원에서 60만 원으로 상향 조정됐습니다.

또한 검사 명령을 따르지 않은 기간이 1년을 넘을 경우 운행정지 처분이 내려집니다.

종전에는 자동차 등록번호판만 영치됐습니다.

운행정지 명령을 따르지 않고 계속 운행할 경우에는 1년 이하 징역 또는 천만 원 이하의 벌금이 부과될 수 있으며, 자동차 직권말소까지 가능합니다.

자동차검사 유효기간은 자동차등록증 또는 한국교통안전공단 사이버검사소(www.cyberts.kr)에서 확인할 수 있습니다.


YTN 김종균 (chongkim@ytn.co.kr)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카카오톡] YTN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재배포 및 AI 데이터 활용 금지]
2024 YTN 서울투어마라톤 (2024년 10월 5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