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28층에서 작업자 추가 발견...이번에도 잔해물이 '걸림돌'

실시간 주요뉴스

[앵커]
광주 신축 아파트 붕괴 사고 현장에서 실종된 작업자 1명이 추가로 발견됐습니다.

그제(25일) 발견된 작업자를 수습하는 과정에서 확인된 건데요.

그러나 이 작업자도 28층 잔해물 더미에 매몰 돼 있어서 구조까지는 시간이 더 걸릴 것으로 보입니다.

나현호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붕괴 사고가 난 건물 28층에서 소방대원들이 잔해 무더기를 삽과 손으로 퍼냅니다.

그런데 작업이 한창이던 오전 11시 50분쯤 잔해 아래에서 세 번째 실종자가 발견됐습니다.

지난 25일 발견된 실종자를 수습하기 위해 한층 더 높은 28층 중심 벽을 뚫었는데, 거기서 공간이 나왔고, 실종자도 있었습니다.

[문희준 / 광주 서부소방서장 : 구조 대원을 투입해 잔해물을 제거하면서 인명 검색을 실시하는 과정에서 발견하여 내시경 카메라로 확인하였습니다.]

그러나 이번에도 잔해물이 문제입니다.

건물이 붕괴하면서 쏟아진 콘크리트와 철근이 매몰자 위로 겹겹이 쌓여 있기 때문입니다.

심지어 잘못 건드렸다가는 잔해물이 무너질 수도 있어서 완전한 구조까지는 시간이 걸릴 것으로 보입니다.

[이 일 / 소방청 119대응국장 : 안전한 부분은 코어(중심부) 부분 하나밖에 없고, 나머지 부분은 다 불안전한 부분이라고 보시면 되고요. 저희가 작업하는 부분은 불안전한 부분에 있어서의 잔해물 제거이기 때문에….]

구조 작업이 진행 중인 작업자 두 명에 대한 신원 확인도 이뤄졌습니다.

각각 콘크리트에 묻은 혈흔과 지문을 채취했는데, 실종자 명단에 있던 작업자인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실종자가 확인된 27층과 28층은 바닥이 약해져 있습니다.

소방당국은 잔재물을 걷어내고 지지대를 설치한 뒤 전문가 의견을 들어 중장비를 동원하는 것도 검토하고 있습니다.

YTN 나현호입니다.


YTN 나현호 (nhh7@ytn.co.kr)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카카오톡] YTN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저작권자(c)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