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추가 실종자 구조 시일 걸릴 듯...'붕괴 원인' 규명 총력

실시간 주요뉴스

실종자 것으로 추정되는 혈흔·작업복 발견
건물 27층 2호실 안방 위쪽…추가 수색 필요
"잔해물 쌓여 있어 수색에 상당한 시일 걸릴 듯"
소방 구조견·검찰 탐색견 모두 27층서 특이 반응
[앵커]
어제 광주 신축 아파트 붕괴 현장에서 실종된 작업자의 것으로 보이는 흔적이 발견됐습니다.

정확한 확인을 위해 추가 수색 작업이 필요한 상황인데, 잔해물이 많이 시간이 다소 걸릴 것으로 보입니다.

현장에 나가 있는 취재기자 연결합니다. 김민성 기자!

[기자]
네, 광주 신축아파트 붕괴 현장에 나와 있습니다.

[앵커]
현장에서 혈흔과 작업복이 발견됐다고요?

[기자]
네, 그렇습니다.

실종자의 것으로 추정되는 혈흔과 작업복이 어제 오후 5시 30분쯤 발견됐습니다.

소방 당국은 내시경 카메라를 투입해 약 1시간 만인 저녁 6시 40분쯤 다시 한 번 관련 사실을 확인했습니다.

발견 위치는 건물 27층 2호실 안방 위쪽입니다.

소방은 어제저녁 7시 반에 긴급 브리핑을 열고 "사람으로 추정된다"고 밝혔습니다.

그러면서 "당시 내시경 카메라를 통해 작업복 등을 발견했지만, 잔해물이 겹겹이 쌓여 있어서 시일이 소요될 것으로 보인다"고 덧붙였습니다.

이번에 실종자의 흔적이 발견된 27층은 앞서 소방 구조견과 경찰 증거탐색견이 특이 반응을 보인 곳이기도 합니다.

내부에 접근해야 하는데, 붕괴 면에 달린 콘크리트 잔재물 크기가 상당합니다.

이걸 제거하다 추락할 위험도 있어서 인력은 물론 중장비 동원도 쉽지 않은 상황입니다.

소방당국은 오늘 피해자의 신속한 구조를 위한 잔해물 제거 작업과 추가 붕괴 방지를 위한 안전 조치에 나설 계획입니다.

실종자 수색과 관련된 자세한 내용은 오늘 오전 11시 정례브리핑 때 추가 공개될 예정입니다.

[앵커]
아파트 붕괴 원인에 대한 경찰 수사, 어떻게 진행되고 있습니까?

[기자]
어제 오전 백브리핑에서 경찰은 대부분 시간을 붕괴 원인을 설명하는 데 할애했습니다.

경찰은 현대산업개발이 무리하게 공사 속도를 내다 사고가 났을 가능성에 초점을 맞추고 있습니다.

높이 120m, 30층 이상의 건축물을 새로 지으려면 공사하는 층 아래 3개 층에 지지대, 즉 동바리를 설치해야 합니다.

붕괴 사고가 난 아파트의 경우 39층에서 콘크리트를 붓다 사고가 났는데요.

따라서 배관 설비 공간, '피트' 층과 38층, 37층에 동바리가 설치돼 있었어야 합니다.

그런데 경찰 조사결과 38층은 사고 사흘 전, 37층은 사고 열흘 전에 동바리를 없앤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경찰은 공사를 빨리하기 위해 동바리를 빼낸 게 붕괴 사고의 원인이 됐을 가능성을 살펴보고 있습니다.

동바리 철거를 지시한 사람은 현대산업개발 직원으로 거론됩니다.

경찰이 추정하는 또 다른 붕괴 원인은 무너진 201동에만 만들어진 슬래브 상단의 보, 이른바 '역보' 7개입니다.

실제로 외벽은 그대로 서 있는데 폭삭 무너져 내린 곳은 무게만 수십 톤으로 추산되는 역보가 있던 공간이었습니다.

경찰이 이번 아이파크 아파트 붕괴 사고와 관련해 입건한 사람은 모두 11명인데요.

오늘부터는 이들에 대한 적극적인 조사가 시작될 거로 예상됩니다.

지금까지 광주 신축아파트 붕괴 현장에서 YTN 김민성입니다.



YTN 김민성 (kimms0708@ytn.co.kr)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카카오톡] YTN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