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아파트 붕괴 보름째...'동바리 조기 철거'가 붕괴 원인 추정

실시간 주요뉴스

[앵커]
광주 신축 아파트가 무너진 지 보름째인데요.

비가 내리는 가운데 수색작업이 계속되고 있지만, 작업자 5명은 여전히 실종 상태입니다.

어제 정부 차원의 중앙사고수습본부가 출범했지만, 현장 상황은 녹록지 않습니다.

현장에 나가 있는 취재기자 연결합니다. 나현호 기자!

[기자]
네, 광주 신축 아파트 붕괴 사고 현장입니다.

[앵커]
수색과 함께 수사도 한창인데요. 오늘 경찰이 처음으로 수사 상황을 설명했다고요?

[기자]
네, 그렇습니다.

사고 발생 보름 만인데요.

경찰은 앞으로 매주 화요일 10시 광주경찰청 기자실에서 백 브리핑을 하기로 했고, 오늘이 바로 그 첫날입니다.

수사 실무진이 참석한 가운데 카메라 촬영 없는 설명회가 있었습니다.

이 자리에서 공사 안전 관리에 문제가 있었다는 사실이 일부 확인됐습니다.

경찰에 따르면, 30층 이상 120m 이상 건물을 신축할 때는 가장 위층과 그 아래층 2개 등 총 3개 층에 지지 기둥, 이른바 동바리를 설치하게 돼 있다고 합니다.

그리고 설비 등 배관이 지나가는, 이른바 피트 층도 한 개의 층으로 봐야 합니다.

따라서 사고 당시 동바리가 있어야 했던 층은 피트 층과 38층, 37층까지였습니다.

그러나 사고 현장에서는 이런 지침들이 지켜지지 않았습니다.

경찰은 공사 편의 때문에 현장에서 가장 기본이 돼야 할 것들이 제대로 지켜지지 못했다고 보고 있습니다.

당시 공정에 쫓기던 현대산업개발 입장에서는 동바리가 있으면 작업에 방해를 받게 된다는 거고요.

마찬가지로 동바리 제거를 맡은 하청업체 입장에서도 동바리 제거를 늦게 하면 사람을 통해 동바리를 옮겨야 하는 통에 비용 부담이 생긴다고 합니다.

하청업체는 현대산업개발 직원 지시로 동바리를 제거했다고 주장하고 있다는데요.

경찰은 일련의 과정들이 이번 붕괴 사고의 가장 치명적인 원인 중 하나라고 보고 내일부터 현대산업개발 관계자를 차례로 불러 조사할 예정입니다.

[앵커]
어제부터 24시간 수색·구조가 시작됐는데, 성과가 있었습니까?

[기자]
밤새 구조대원 60여 명이 투입됐고, 지금도 약 200여 명이 현장에 있습니다.

30층 이상 곳곳에서도 구조 인력이 활동하는 모습이 눈에 띄는데요.

아쉽게도 여전히 실종자 5명에 대한 소식은 들려오지 않고 있습니다.

지금 수색 작업의 관건은 콘크리트 잔재물이 쌓여 있는 건물 상층부입니다.

건물 25층에서 28층 사이에 켜켜이 쌓인 잔재물만 30t 규모로 추정됩니다.

이 때문에 사건 발생 보름이 지난 지금까지도 구조 인력의 접근이 쉽지 않을 만큼 상황이 여의치 않습니다.

오늘 구조대원들은 27층과 28층을 탐색하며 잔해물 제거에 나섭니다.

구조견들은 23층~38층에 걸친 건물 상층부를 탐색합니다.

어제부터 정부 차원의 중앙사고수습본부가 가동됐는데요.

기존 광주지역 재난대책본부와 역할을 어떻게 나눠 현장을 수습해 나갈지 관심입니다.

지금까지 광주 신축 아파트 붕괴 현장에서 YTN 나현호입니다.



YTN 나현호 (nhh7@ytn.co.kr)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카카오톡] YTN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