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효성티앤씨 울산공장 큰 불길 잡혀...직원 2명 연기 흡입 치료

실시간 주요뉴스

[앵커]
어젯밤 울산 남구 효성티앤씨에서 불이 나 대응 2단계를 발령한 소방당국이 밤샘 진화 작업을 벌였습니다.

일단 큰 불길은 잡혔는데 완전 진화는 다소 시간이 걸릴 것으로 보고 있습니다.

현장에 취재기자 나가 있습니다. 김인철 기자!

[기자]
네, 울산 효성티앤씨 화재현장입니다.

[앵커]
큰 불길이 잡혔다고 하는데, 현재 상황 전해주세요.

[기자]
네, 어젯밤 공장에서 난 불은 밤새워 이어졌습니다.

그러나 오늘 오전 8시쯤 큰 불길이 잡혔습니다.

소방당국이 소방헬기와 산림청 헬기 4대를 동원해 진화작업을 벌여 거셌던 불길을 잡았습니다.

소방 당국이 가장 크게 걱정했던 인근 공장으로의 확산도 막았습니다.

불이 난 시각은 어제저녁 7시쯤이었고, 불이 난 공장은 지하 1층 지상 6층인데요, 지하 1층에서 시작된 불이 덕트를 타고 공장 상층부로 이동했고, 이 불은 인접한 완제품 보관창고로 옮겨붙었습니다.

소방 당국은 인접 보상서 소방인력과 부산 경북 소방본부와 함께 진화작업을 하는 공동 대응 2단계를 발령했습니다.

동원 인력은 7백여 명이고, 소방차 80대, 헬기 4대 이렇게 대규모 진화장비가 투입됐습니다.

이 불로 초기 화재진화를 하던 직원 2명이 연기를 마셔 병원으로 이송됐으며, 불이 난 공장 건물은 지하 2층에 지상 6층, 2만7천여 ㎡ 규모입니다.

소방당국은 인화성이 높은 나일론 실사가 불에 타고 있어 완전 진화는 다소 시간이 걸릴 것으로 보고 있습니다.

YTN 김인철입니다.



YTN 김인철 (kimic@ytn.co.kr)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카카오톡] YTN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