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비수도권 사흘째 2천 명 넘어...오미크론 비상

실시간 주요뉴스

[앵커]
비수도권 신규 확진자는 사흘째 2천 명을 넘었습니다.

오미크론 변이로 인한 확진자도 계속 늘고 있어 지역 간 이동이 많아지는 설 명절을 앞두고 비상입니다.

선별검사소에 나가 있는 취재기자 연결합니다. 이상곤 기자!

[기자]
네, 대전시청 남문광장 선별검사소에 나와 있습니다.

[앵커]
주말인데도 검사를 받으러 온 사람이 많습니까?

[기자]
네, 이곳 선별검사소는 정오부터 검사가 시작됐습니다.

보건소 검사가 오전에 모두 끝나면서 오후에는 이곳에서 검사를 받아야 하는데요.

검사를 받으려는 사람들이 몰리면서 긴 줄이 늘어선 상태입니다.

대전에서는 어제 하루 119명의 신규 확진자가 나왔습니다.

닷새째 백 명 안팎의 확진자 수를 기록하고 있는데요.

오미크론 집단감염이 확인된 유성구 온천호텔과 관련된 확진자가 매일 보고되고 있습니다.

대전에서만 125명이 확진됐는데 이 가운데 52명이 오미크론 감염으로 확인됐습니다.

대전의 오미크론 변이 확진자는 28명 추가돼 4백 명을 넘어섰습니다.

[앵커]
오미크론 확산세가 심각한 광주와 전남 등 다른 지역 상황은 어떻습니까?

[기자]
네, 오미크론 변이가 우세종으로 자리 잡은 광주와 전남에서는 하루 확진자가 또다시 4백 명을 넘었습니다.

광주에서는 요양병원을 중심으로 한 집단감염이 이어지고 있는데요.

광주 북구 요양병원에서 38명이 한꺼번에 확진됐고, 동구 요양병원 관련 누적 확진자는 284명으로 늘었습니다.

광주와 전남은 오미크론 검출 비율이 80%에 달할 정도로 오미크론 변이가 빠른 속도로 확산하고 있습니다.

이 때문에 정부는 오는 26일부터 광주와 전남의 방역 체계를 오미크론 대응 단계로 전환하기로 했습니다.

대구에서도 코로나19 확산세가 거셉니다.

어제 하루 4백 명 넘는 확진자가 추가됐는데요.

달성군 종교시설에서 28명이 확진됐고, 학원과 체육시설, 목욕시설 등 다양한 곳에서 집단감염 여파가 이어지고 있습니다.

대구의 오미크론 변이 확진자도 48명 늘어 누적 감염자가 896명이 됐습니다.

비수도권 확진자는 사흘째 2천 명대를 기록하고 있습니다.

방역 당국은 설 연휴 기간에 인구 이동이 늘면서 오미크론이 더 확산할 것으로 보고 불필요한 접촉은 피해달라고 당부하고 있습니다.

지금까지 대전시청 남문광장 선별검사소에서 YTN 이상곤입니다.


YTN 이상곤 (sklee1@ytn.co.kr)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카카오톡] YTN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