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청주 배터리 공장 큰불...1명 고립돼 구조 중

실시간 주요뉴스

[앵커]
충북 청주의 한 배터리 제조 공장에서 폭발사고로 추정되는 큰불이 났습니다.

소방당국이 대응 2단계를 발령하고 진화 중인데, 공장 내부에 1명이 고립된 것으로 추정돼 구조 작업도 병행하고 있습니다.

현장 취재기자 연결합니다. 이성우 기자!

[기자]
네, 충북 청주시 공장화재 현장에 나와있습니다.

[앵커]
1명이 고립됐다고 하는데 구조 상황 어떻게 진행되고 있나요?

[기자]
네, 소방관들이 유리창을 깨고 공장 내부로 진입했지만, 아직 구조했다는 소식은 들리지 않고 있습니다.

화재로 인한 검은 연기로 수색에 어려움을 겪고 있는 건데요.

화재 당시 공장 내부에 있던 4명 가운데 1명이 빠져나오지 못한 것으로 추정됩니다.

화재가 난 시각은 오늘 오후 3시쯤입니다.

충북 청주시 청원구 오창읍의 2차 전지 제조 공장에서 화재가 발생했는데요.

공장에 검은 연기와 함께 폭발사고가 났다는 신고가 접수됐습니다.

불이 나자 소방당국은 대응 1단계를 발령하고 화재 진화를 시도했지만,

불이 커지자 오후 3시 40분 부로 대응 단계를 1단계에서 2단계로 높여 인근 지역의 지원을 받고 있습니다.

화재 발생 당시 공장 내부에 있던 4명 가운데 1명은 스스로 대피했고, '

남은 3명 가운데 2명은 구조해 병원으로 이송했습니다.

직원들 가운데 한 명만 연락이 닿지 않아 현재 고립된 것으로 추정하고 있습니다.

소방당국은 브리핑에서 공장 4층에서 불이 시작됐다고 밝혔습니다.

이곳은 전열을 위해 이용하는 합성 기름인 열매체유 생산동인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소방 당국은 발화지점의 불길이 세고 연기가 짙어 접근하는 데 어려움을 겪고 있다고 설명했습니다.

다만 공장이 무너질 위험은 낮다고 덧붙였습니다.

소방 당국은 여전히 1명이 고립된 것으로 추정되는 만큼 인명 구조 작업에 총력을 기울이는 한편 불이 꺼지는 데로 정확한 화재 원인 등을 조사할 예정입니다.

지금까지 충북 청주시 공장 화재 현장에서 YTN 이성우입니다.



YTN 이성우 (gentlelee@ytn.co.kr)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카카오톡] YTN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