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화장실에 갇힌 70대 노인...며칠 만에 극적 구조

실시간 주요뉴스

혼자 사는 70대 할아버지가 문이 잠긴 욕실에서 쓰러져 갇혔다가 며칠 만에 극적으로 구조됐습니다.

오늘 오전 9시 40분쯤 익산시 한 아파트에 홀로 사는 77살 A 씨와 20일째 연락이 닿지 않는다는 지인들의 신고가 접수됐습니다.

신고를 받고 출동한 경찰과 소방은 잠겨 있던 화장실 문을 뜯고 들어가 A 씨를 발견했습니다.

당시 A 씨는 미세하게 눈을 뜬 채로 의식을 유지하고 있었고, 다친 곳은 없었습니다.

아파트 관리사무소 관계자는 이틀 전 밤부터 위층에서 시끄럽게 한다는 소음 민원이 바로 아래층에서 접수됐다며 할아버지가 이틀 전에 갇힌 뒤 문을 두드리며 구조요청을 한 것으로 추정했습니다.

경찰은 A 씨가 수돗물을 마시며 욕실 안에서 버틴 것으로 보고 얼마 동안 갇혀 있었는지 등 사고 경위를 파악하고 있습니다.


YTN 김민성 (kimms0708@ytn.co.kr)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YTN은 여러분의 소중한 제보를 기다립니다.
[카카오톡] YTN을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온라인 제보] www.ytn.co.kr


[저작권자(c)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