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여성 7명 합성사진 만들어 유포한 20대 항소심에서 징역 3년 선고

실시간 주요뉴스

여성 7명 합성사진 만들어 유포한 20대 항소심에서 징역 3년 선고
미성년자를 포함한 여성들의 합성 사진을 만들어 유포한 20대가 항소심에서 1심보다 더 무거운 징역형을 선고받았습니다.

대전고등법원은 허위영상물 편집·반포 등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23살 이 모 씨에 대해 징역 1년 6개월을 선고한 원심을 파기하고 징역 3년을 선고했습니다.

이 씨는 지난해 8월부터 11월까지 미성년자를 포함한 7명을 대상으로 16차례에 걸쳐 28장의 성적 합성 사진을 제작하고 SNS를 통해 유포한 혐의로 재판에 넘겨졌습니다.

항소심 재판부는 피해자 중 일부가 미성년자라는 사실을 이 씨가 알고 있었던 만큼 합성이 조잡하다는 이유로 일부 무죄를 선고한 원심 판결은 옳지 않다며 양형 이유를 밝혔습니다.


YTN 양동훈 (yangdh01@ytn.co.kr)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YTN은 여러분의 소중한 제보를 기다립니다.
[카카오톡] YTN을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온라인 제보] www.ytn.co.kr


[저작권자(c)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