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스키장·바닷가에 나들이객...코로나 여파로 한산·조심

실시간 주요뉴스

[앵커]
12월 첫 주말을 맞아 초겨울 날씨 속에 사람들은 조심스레 나들이에 나섰습니다.

코로나19 확산 여파로 평소보다 한산한 가운데 나들이객들은 방역 수칙을 지키며 지친 마음을 달랬습니다.

유종민 기자의 보도입니다.

[기자]
올해 첫 운영을 시작한 강원도 스키장.

스키와 스노보드를 탄 사람들이 새하얀 슬로프를 시원하게 질주합니다.

미끄러지고 굴러 넘어져도 신이 납니다.

하지만 코로나19 여파 때문인지 예상했던 것보다 많은 인파가 몰리지는 않았습니다.

스키장 측은 수시로 소독을 하고 거리 두기 안내를 하며 방역에 신경을 썼습니다.

이용객들도 최근 코로나 확산이 거세지자 그 어느 때보다 조심하는 분위기입니다.

[이상우 / 서울시 강서구 : 일 년 만에 왔고요. 너무 오래 기다렸습니다. 백신도 두 번 맞고 준비 다 하고 와서 재미있게 놀다 가겠습니다.]

[이용진 / 서울시 영등포구 : 코로나 때문에 말들이 많기는 하지만 실내보다 실외에서 우리 가족만 움직일 수 있게 와서….]

바닷가에도 사람들의 발길이 이어졌습니다.

탁 트인 푸른 바다를 보며 그동안 쌓였던 피로를 털어 냅니다.

모처럼 가족과 연인, 친구끼리 같이 한 여행이어서 기쁨은 두 배가 됐습니다.

코로나 여파가 걱정은 되지만 방역 수칙을 지키며 조심스럽게 돌아다닙니다.

[김유청 / 강원도 횡성군 : 코로나 때문에 밖에 잘 돌아다니지 못해서 가족끼리 나와서 바람 쐬니까 좋아요. 사람들이 많은 곳은 피하고 마스크는 잘 쓰고 있습니다.]

하얀 눈 위를 질주하고 끝없이 펼쳐진 푸른 바다를 보며 코로나에 지친 몸과 마음을 달랜 사람들.

하지만 또다시 코로나 방역 강화 조치에 마음이 가볍지만은 않습니다.

YTN 유종민입니다.


YTN 유종민 (yoojm@ytn.co.kr)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YTN은 여러분의 소중한 제보를 기다립니다.
[카카오톡] YTN을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온라인 제보] www.ytn.co.kr


[저작권자(c)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