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부산 역대 최다 201명 확진...요양시설·시장 등 집단감염

실시간 주요뉴스

[앵커]
비수도권 지역에서도 연일 천 명이 넘는 확진자가 발생한 가운데 부산에서는 코로나19 사태 이후 역대 최다인 하루 201명의 확진자가 나왔습니다.

요양시설과 시장 등 많은 사람이 모이는 장소에서 집단감염이 일어나 확산세가 더 거세지는 양상입니다.

취재 기자 연결합니다. 이성우 기자!

[기자]
네, 전국부입니다.

[앵커]
비수도권 지역도 코로나 확진자 천 명이 넘었죠?

[기자]
네, 그렇습니다.

비수도권 지역은 어제 하루 1,120명이 확진 판정을 받았습니다.

전체 확진자의 20.9%를 기록했는데요.

신규 확진자 가운데 해외 유입은 12명에 불과하고 나머지는 모두 국내 발생입니다.

비수도권 지역 가운데 울산과 세종시를 제외한 모든 지역에서 두자릿수 이상 확진자가 나왔습니다.

특히 부산에서 역대 최다인 201명이 신규 확진 판정을 받았습니다.

새로운 집단감염은 5건으로 영도구 어린이집과 목욕탕, 북구 병원, 금정구 중학교 등에서 사례가 확인됐습니다.

하지만 개별 확진자가 부산 시내 곳곳에서 산발적으로 발생해 방역 당국이 역학조사에 어려움을 겪는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대전의 경우 요양시설 관련 확진자가 연일 나오면서 어제 하루 126명이 추가 확진 판정을 받았습니다.

지난달 30일부터 시작된 대전지역 요양시설 6곳의 집단감염자는 180명을 넘어섰습니다.

이 때문에 방역 당국은 대전 지역 179개 요양시설에 대해 임종을 제외한 모든 면회를 금지하는 행정명령을 내렸습니다.

[앵커]
다른 비수도권 지역의 상황도 좋지 않은 것 같은데 어떤가요?

[기자]
네, 그렇습니다.

강원도의 경우 어제 하루 114명의 신규 확진자가 발생했습니다.

기존 집단 감염 지역 이외에도 동해안 지역에서의 확진자가 늘어나는 양상을 보이고 있습니다.

경북에서는 90명의 확진자가 추가 발생했습니다.

포항과 경산, 울진 등 5개 시군에서 두자릿수 확진자가 나왔습니다.

대부분 기존 확진자들의 접촉자들로 경북에서는 최근 일주일간 국내 감염자 610명이 발생해 주간 일일평균 확진자 수는 87.1명에 달하고 있습니다.

충북에서도 56명의 감염환자가 새로 나왔는데 지역 11개 시군 중 증평과 괴산을 제외한 모든 지역에서 확진자가 나왔습니다.

특히 청주와 음성에 집중됐는데 집단감염으로 인한 연쇄 감염이 이어지고 있습니다.

충북 신규 확진자 56명 가운데 백신 접종을 완료한 돌파 감염자는 32명인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지금까지 전국부에서 YTN 이성우입니다.


YTN 이성우 (gentlelee@ytn.co.kr)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YTN은 여러분의 소중한 제보를 기다립니다.
[카카오톡] YTN을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온라인 제보] www.ytn.co.kr


[저작권자(c)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