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위드코로나 속 스키장 첫 개장..."걱정 반 기대 반"

실시간 주요뉴스

[앵커]
날이 점점 추워지면 활기를 띠는 곳이 있죠.

스키장입니다.

지난 겨울은 코로나 19로 최악의 시즌을 보냈지만, 올해는 기대 반, 걱정 반이라고 합니다.

올겨울 처음으로 문을 연 강원도 스키장으로 가보겠습니다. 홍성욱 기자!

[기자]
강원도 평창 용평리조트 스키장에 나와 있습니다.

[앵커]
이번 겨울에는 위드 코로나, 단계적 일상회복에 맞춰 스키장도 활기를 띨 것으로 기대되는데 오늘 개장 첫날입니다.

사람들 많습니까?

[기자]
그렇습니다. 스키를 타기 위해 스키장 개장을 기다려온 스키어들 참 많습니다.

오늘이 스키장 개장 첫날이라고 말씀을 드렸는데요.

이렇게 슬로프에는 흰눈이 가득합니다.

잠시 슬로프 모습을 보여드리면 스키와 스노보드를 타고 슬로프를 질주하는 사람들의 모습 볼 수 있습니다.

그리고 저 위편을 좀 더 보면 지금도 눈을 만드는 제설 작업이 계속해서 이뤄지고 있는 모습도 볼 수 있는데요.

지금 이 모습을 보면 겨울이 시작됐구나라는 기분이 듭니다.

앞서 사람들의 발길이 계속해서 이어지고 있다고 말씀을 드렸는데 리프트 쪽을 보여드리면 이렇게 사람들이 긴 줄을 늘어서 있는 모습을 볼 수 있습니다.

거리두기는 잘 하고 있고요.

스키장 직원이 나와서 수시로 안내도 하고 있습니다.

마스크도 모두 잘 착용했습니다.

오늘 이곳 용평리조트를 시작으로 강원 지역 스키장들 본격적인 내용에 들어갑니다.

내일 홍천 대명리조트가, 다음 주에는 강촌리조트와 알펜시아 리조트 등 강원지역 9개 스키장이 다음 달 중순까지 차례로 문을 열 예정입니다.

스키장마다 다양한 할인 상품을 마련해 스키어들을 기다리고 있습니다.

시즌권 판매를 일찌감치 시작했는데, 평년대비 90% 수준까지 회복한 스키장도 있는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앵커]
지금 위드 코로나가 시행 중이긴 하지만,사람들이 많이 모이면 감염 우려도 커지기 마련이잖아요.

스키장들, 기대 반 걱정 반이라고요?

[기자]
네, 그렇습니다.

국내 스키장들 지난겨울 정말 최악의 시즌을 보냈습니다.

백신 접종이 시작되기 전이었고, 확산세도 꺾지 못한 상황이었습니다.

이 때문에 결국 스키장 영업이 제한되기를 반박했고 결국에는 아예 영업하지 못하게 됐는데요.

올해는 백신 접종에 이은 위드 코로나 시행 덕분에 지난겨울처럼 영업이 중단되는 일은 발생하지 않을 것으로 보고 있습니다.

그래도 마냥 안심할 수는 없습니다.

위드 코로나 시행 이후 최근 확진자가 늘고 있기 때문입니다.

스키장마다 또다시 영업제한 등 정부 규제가 발생하지 않기를 바라며 스키장 내 감염과 확산을 막는 데 총력을 쏟고 있습니다.

스키장의 방역도 중요하지만, 무엇보다 중요한 게 개인 방역입니다.

겨울 스키장을 기다려온 스키어들, 이번 겨울 새하얀 슬로프를 다시 내달리고 싶다면 개인 방역 수칙 준수 어느 때보다 신경 써주셔야겠습니다.

지금까지 강원도 용평리조트 스키장에서 YTN 홍성욱입니다.

YTN 홍성욱 (hsw0504@ytn.co.kr)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