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위드 코로나' 문화예술계도 기지개...'영화의 바다'에 빠진 강릉

실시간 주요뉴스

[앵커]
단계적 일상회복, 이른바 위드 코로나를 앞두고 문화 예술계도 조금씩 활기를 되찾고 있습니다.

강릉국제영화제가 내일(31일) 폐막작 상영과 함께 열흘간 일정을 성황리에 마무리합니다.

송세혁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도심 곳곳에 마련된 강릉국제영화제 상영관에 관람객의 발길이 이어집니다.

영화제 폐막을 앞두고 아쉬운 마음을 달래기 위해 영화관을 찾은 겁니다.

코로나19 여파 탓에 영화제 일정을 사흘로 대폭 줄였던 지난해와 달리 올해는 열흘로 다시 늘렸습니다.

올해 상영작 수도 지난해의 4배가 넘는 42개 나라 116편에 이릅니다.

[김판기 / 경기도 화성시 : 영화제가 대부분 온라인에서 오프라인으로 관객이 참여할 만한 환경으로 변하면서 저 또한 영화팬이고 마니아로서 이런 분위기는 환영할 만하고….]

강릉 포럼에선 전 세계 영화제 대표 9명이 한자리에 모여 코로나19로 기로에 선 영화제의 현재와 미래 등을 논의했습니다.

문화와 영화를 중점적으로 다루는 영화제답게 작가와 영화 전문가들의 대담 행사도 카페와 서점 등에서 6차례 열렸습니다.

[김선희 / 서점 대표 : 국제영화제 덕분에 작가님들을 초대해서 시민들과 함께 배롱야담, 밤늦은 시각까지 대담할 수 있는 좋은 자리가 마련돼서….]

지난해에는 취소했던 개막식도 열렸습니다.

정우성과 조인성 등 유명 영화인들이 다수 개막식에 참석해 자리를 빛냈습니다.

하지만 상영작들이 대중 시각에서 볼 때 낯설고 어렵다는 반응이 많았다는 점은 풀어야 할 과제로 남았습니다.

코로나19 극복과 새로운 도약을 내세운 강릉국제영화제는 장편 경쟁 작품상 수상작 상영을 끝으로 열흘간 일정을 마무리합니다.

YTN 송세혁입니다.


YTN 송세혁 (shsong@ytn.co.kr)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YTN은 여러분의 소중한 제보를 기다립니다.
[카카오톡] YTN을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온라인 제보] www.ytn.co.kr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