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반도체 제조 생명수 '초순수', 국산화한다

실시간 주요뉴스

반도체 등 제조에 고순도 물 ’초순수’ 필요
반도체 제조 단지마다 초순수 생산시설 갖춰
불산 사태 재발 막기 위해 초순수 기술 자립 추진
[앵커]
오늘(28일)은 '반도체의 날'입니다.

지난 2019년 일본 수출규제는, 외국에 의존하는 기술이 무역 전쟁에서 언제든 볼모가 될 수 있다는 사실을 일깨워줬습니다.

과거 불산처럼 우리 반도체 기업이 100% 외국에 의존하고 있는 것 중에 '초순수'라는 물이 있습니다.

이를 국산화하는 작업이 시작됐습니다.

이문석 기자입니다.

[기자]
반도체나 디스플레이 공정에서 불순물은 곧 불량품으로 이어집니다.

그래서 약품을 희석하거나 세정 작업을 할 때 고순도의 물이 필요합니다.

이때 쓰이는, 불순물이 거의 없는 물을 '초순수'라 부릅니다.

12인치 웨이퍼 한 장을 씻을 때 필요한 초순수는 약 1ℓ.

제조 공정에 많은 양의 초순수가 필요하다 보니 반도체 공장 단지마다 생산시설을 따로 갖추고 있습니다.

이 물이 바로 초순수입니다.

삼성전자와 SK하이닉스 모두 이 초순수를 생산하기 위한 플랜트 설계와 부품을 외국에 의존하고 있습니다.

대다수가 일본 기업입니다.

최근 불산 사태와 같이 초순수 제조 부품이나 설비가 무역 전쟁의 전략 물자가 되는 것을 막기 위해 기술 자립이 추진되고 있습니다.

[이경혁 / 한국수자원공사 연구원 : 향후 외국의 수출 규제가 발생할 경우에 우리나라의 초순수 부품 수급이 어려울 수 있으며 이에 따라 반도체 생산에 차질을 빚을 수 있습니다.]

오는 2025년까지 우리 기업이 개발한 부품을 이용해 초순수 생산시설을 설계·시공하고 운영까지 하는, '초순수 완전 국산화'가 목표입니다.

[박재현 / 한국수자원공사 사장 : 소재·부품·장비 분야의 국내 물 기업을 육성해서 초순수 기술의 국산화를 앞당기고자 합니다. 이를 통해서 K-반도체의 안정적인 생산과 수출에 기여하도록 하겠습니다.]

내년에는 초순수 실증 생산시설도 지어집니다.

그곳에서 만들어진 초순수를 국내 기업이 실제 반도체 제조에 활용하며 품질을 시험할 계획입니다.

YTN 이문석입니다.


YTN 이문석 (mslee2@ytn.co.kr)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YTN은 여러분의 소중한 제보를 기다립니다.
[카카오톡] YTN을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온라인 제보] www.ytn.co.kr


[저작권자(c)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