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독도 북동쪽 해상서 9명 탑승 선박 전복...밤샘 수색

실시간 주요뉴스

한국인 3명·외국인 6명 선원 등 모두 9명 승선
선체 두드려 반응 확인했지만, 생존반응 없어
해경, 실종 승선원 찾기 위해 日 측과 합동 수색
[앵커]
어제 낮 독도에서 북동쪽으로 168km 떨어진 해상에서 선원 9명이 탄 우리 홍게잡이 어선 한 척이 전복돼 승선원 9명이 실종됐습니다.

해경이 경비함정과 항공기를 동원해 수색작업을 벌이고 있지만, 아직 실종 선원들을 찾지 못했습니다.

사고해역에 풍랑특보가 내려지고 파도도 높게 일어 수색작업에 어려움을 겪고 있습니다.

백종규 기자의 보도입니다.

[기자]
칠흑 같은 어둠이 내려앉은 망망대해에 어선 한 척이 앞부분만 드러낸 채 떠 있습니다.

해경이 고속단정으로 뒤집힌 어선에 접근하려고 안간힘을 써보지만 높은 파도 탓에 쉽지가 않습니다.

항공기도 조명탄을 쏴 가며 해상을 샅샅이 수색합니다.

72톤급 홍게잡이 통발 어선이 뒤집혔다는 신고가 접수된 건 어제 오후 2시 24분.

독도에서 북동쪽으로 168km나 떨어진 해상입니다.

일본 해상보안청이 먼저 사고 해역에 도착했지만, 당시에는 구명벌만 떠 있고 선원은 발견되지 않았습니다.

사고 선박에는 선장 62살 박 모 씨를 비롯한 한국인 선원 3명과 중국과 인도네시아 국적 외국인 선원 6명 등 모두 9명이 타고 있었습니다.

해경은 곧바로 5천 톤급과 1,500톤급 대형 경비함정과 항공기를 현장으로 급파해 수색작업을 이어가고 있습니다.

사고 선박에 위치표시 부이를 설치하고 선체를 두드려 반응을 살펴봤지만, 생존반응은 없었습니다.

또 15인승 구명벌도 인양했는데, 여기에서도 선원들을 찾지 못했습니다.

해경은 실종 승선원들을 찾을 때까지 해군 함정과 어선, 어업지도선 등을 투입하고 일본 측에도 협조를 받아 합동 수색작업을 벌일 방침입니다.

하지만 사고 해역에 풍랑특보가 내려져 파도가 최대 5m까지 높게 일고 바람도 거세 수색작업에 어려움이 예상됩니다.

YTN 백종규입니다.



YTN 백종규 (jongkyu87@ytn.co.kr)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YTN은 여러분의 소중한 제보를 기다립니다.
[카카오톡] YTN을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온라인 제보] www.ytn.co.kr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