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닷새 연휴 마지막 날...일상 준비하는 시민들

실시간 주요뉴스

[앵커]
닷새간의 추석 연휴도 벌써 오늘이 마지막입니다.

시민들은 선선한 가을 날씨를 즐기며 차츰 일상으로 돌아갈 준비를 하고 있습니다.

현장에 나가 있는 취재기자 연결합니다. 김민성 기자!

[기자]
네, 전주 한옥마을에 나와 있습니다.

[앵커]
연휴 마지막 날인데, 그곳 표정 어떻습니까?

[기자]
네, 이 시각 한옥마을은 비교적 차분한 가운데 상인들만 분주한 손길로 오늘 하루를 준비하는 모습입니다.

이제 10시 반을 조금 넘긴 시간인 데다 조금씩 비까지 내리는 탓에 산책하는 시민들의 모습은 많이 보이지 않습니다.

그래서인지 전주 한옥마을의 진짜 매력인 고요하고 아늑한 분위기를 있는 그대로 느낄 수 있습니다.

길다면 길고, 또 짧다면 짧은 닷새 연휴가 오늘로 끝납니다.

이제 모두 일상으로 돌아갈 준비를 해야 할 텐데요.

지금쯤 늦은 상경을 앞두고 가족과 연휴 마지막 식사를 계획하는 분들도 있고, 또 일찍 친척을 보낸 뒤 온전한 쉼을 만끽하려는 분들도 계실 겁니다.

그래서 이따 점심 전후로는 많은 사람이 저마다의 이유로 거리에 나올 거로 예상됩니다.

이곳 한옥마을은 연휴 기간 이른바 '차 없는 거리'로 운영되니까요.

가능한 대중교통을 이용하시는 게 오가기에 더 수월할 겁니다.

일단 집 밖으로 나오면 나와 우리 가족을 지켜주는 건 바로 철저한 개인 방역입니다.

특히 인파가 몰리는 곳에서는 마스크와 손 소독, 그리고 거리 두기.

잊지 마시기 바랍니다.

모두 마지막까지 건강하고 여유로운 연휴 보내시기 바랍니다.

지금까지 전주 한옥마을에서 YTN 김민성입니다.


YTN 김민성 (kimms0708@ytn.co.kr)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YTN은 여러분의 소중한 제보를 기다립니다.
[카카오톡] YTN을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온라인 제보] www.ytn.co.kr


[저작권자(c)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