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비수도권 확진자 4백 명대...연휴 기간 재확산 우려

실시간 주요뉴스

[앵커]
수도권 밖 신규 확진자는 이틀째 400명대로 비교적 안정세를 유지하고 있습니다.

하지만 산발적인 집단 감염이 속출하는 데다 명절 연휴 이동이 많아지면서 재확산 우려가 커지고 있습니다.

허성준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대구 서구에 있는 목욕탕입니다.

첫 확진자가 나온 지 일주일 만에 80명 넘게 감염됐습니다.

대부분 고령의 여성들로, 이들과 접촉한 가족 가운데 확진자가 잇따르고 있습니다.

대전에서는 60대 보험사 직원에 이어 지인이 근무하는 택시회사로 코로나19가 확산돼 비상이 걸렸습니다.

택시기사 4명이 한꺼번에 양성판정을 받으면서 기사와 승객 등을 대상으로 전수검사가 진행되고 있습니다.

비수도권의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수는 4백 명입니다.

전국 지역 발생의 25.4%로 비교적 안정세를 유지하고 있습니다.

하지만 추석 연휴 이동이 많아지면서 불안감도 그만큼 커지고 있습니다.

실제로 부산에서는 추석을 맞아 고향을 찾은 수도권 거주자 2명이 확진되기도 했습니다.

전문가들은 증상이 있으면 지역과 상관없이 즉시 검사를 받는 것이 자신과 가족의 건강을 지키는 방법이라고 조언합니다.

[김윤 / 서울대 의대 교수 : 휴게소나 터미널, 기차역 이런 곳에 임시 선별 검사소를 설치해 놓았으니까 고향에 다녀오시는 과정에 조금이라도 이상한 증상이 있으면 빨리 검사를 받으시고….]

정부는 연휴 기간 방역 수칙 준수와 이동 자제, 모임 최소화를 연일 당부하고 있습니다.

하지만 방역 장기화의 피로감과 백신 접종을 마친 사람들의 느슨해진 긴장감이 맞물리면서 연휴 이후 비수도권 확산세가 거세질 것이라는 우려가 커지고 있습니다.

YTN 허성준입니다.



YTN 허성준 (hsjk23@ytn.co.kr)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YTN은 여러분의 소중한 제보를 기다립니다.
[카카오톡] YTN을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온라인 제보] www.ytn.co.kr


[저작권자(c)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