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대구] 대구 취수원 이전 문제, 취수원 다변화로 해결 '물꼬'

실시간 주요뉴스

전국

[대구] 대구 취수원 이전 문제, 취수원 다변화로 해결 '물꼬'

2021년 06월 25일 21시 26분 댓글
글자크기 조정하기
[앵커]
'낙동강 페놀 유출'사건 이후 대구의 숙원 사업인 취수원 이전 문제가 30여 년 만에 해결의 물꼬를 텄습니다.

대구의 취수원을 모두 상류로 옮기는 대신 구미 해평에서 필요한 물의 일부를 끌어오는 절충안이 채택된 건데요.

대구 주민들은 환영했지만, 구미 시민들은 즉각 반발하고 나섰습니다.

허성준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구미국가산업단지를 머리에 이고 있는 대구는 늘 식수 때문에 골머리를 앓았습니다.

지난 1991년 낙동강 페놀 유출 사건부터 1, 4-다이옥산과 과불화화합물 등 낙동강 오염 사건이 끊이지 않았습니다.

당연히 낙동강 취수원을 구미보다 상류로 옮기는 문제가 화두로 떠올랐습니다.

하지만 물 부족과 상수원 보호구역 확대를 우려하는 구미시의 반대에 부딪혀 10년 넘게 갈등만 빚어왔습니다.

이에 대해 환경부가 '낙동강 통합 물관리 방안'을 발표하면서, 대구시의 구미 해평 취수원 공동 활용 방안을 포함했습니다.

대구시가 낙동강에서 취수하는 하루 57만 톤 가운데 30만 톤을 구미 해평취수장에서 끌어오는 것으로 절충안을 만든 겁니다.

[홍석준 / 대구 달서구갑 국회의원 : 50% 정도를 (상류에서) 가지고 오면 일단은 굉장히 안전하다고 보고, 나머지 물에 대해서도 좀 더 고도정수처리를 한다면 상수원 안전성이 이전보다 확보되지 않을까 기대합니다.]

하지만 구미 지역 주민과 정치권, 시민단체들은 거세게 반발하고 있습니다.

정부가 지역민의 의견을 반영하지 않은 채, 취수원 이전을 기정사실로 정해놓고 정책을 만들었다는 겁니다.

또 해평 취수원의 취수량이 늘어나면 상수원 보호를 위한 규제가 늘어날 수밖에 없다고 주장하고 있습니다.

[김영식 / 경북 구미을 국회의원 : 주민의 동의를 구하는 절차가 없었습니다. 정수시설에 좀 더 많은 부분을 투자한다면 낙동강이 오염되는 것을 막을 수 있는데, 그런 부분에 (정부가) 안을 내놓지 못한 부분이 유감이라는 말씀을 드립니다.]

정부는 구미 해평지역에 물 부족 등 피해가 없도록 하고, 상생기금 조성과 농축산물 우선 구매 등의 지원 방안을 제시하고 있습니다.

하지만 지역민들의 반발이 만만치 않으면서 이들에 대한 설득 작업이 여전한 과제로 지적되고 있습니다.

YTN 허성준입니다.


YTN 허성준 (hsjk23@ytn.co.kr)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YTN은 여러분의 소중한 제보를 기다립니다.
[카카오톡] YTN을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온라인 제보] www.ytn.co.kr


[저작권자(c)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