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한 여성 노동자의 극단적 선택, 마지막으로 남긴 글 보니...

실시간 주요뉴스

전국

한 여성 노동자의 극단적 선택, 마지막으로 남긴 글 보니...

2021년 06월 14일 22시 17분 댓글
글자크기 조정하기
[앵커]
경북 포항의 한 건설업체 여성 노동자가 직장 내 괴롭힘 때문에 극단적인 선택을 했다는 주장이 나와 경찰이 수사에 들어갔습니다.

남성이 대부분인 건설 현장에서 폭언은 물론 성희롱에 시달렸고, 피해 사실을 알렸지만 적절한 조치가 이뤄지지 않았다는 겁니다.

허성준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살고 싶어서 현장에 나왔지만, 너무 치욕스럽고, 무시당해 살고 싶지 않다."

경북 포항의 한 여성 노동자가 극단적인 선택을 하기 전 마지막으로 남긴 글입니다.

48살 A 씨가 자신의 집에서 스스로 목숨을 끊은 건 지난 10일 오후입니다.

A 씨는 지난 4월부터 포스코 하청업체에서 절단 작업을 할 때 불티를 막는, 화재감시원으로 일해왔습니다.

하지만 자재 정리와 같은 부당한 업무 지시는 물론 남성 관리자들로부터 폭언과 성희롱에 시달렸다는 주장이 나왔습니다.

[서효종 / 전국플랜트건설노조 포항지부 국장 : 기본적인 호칭이 '야', '너', '어이' 같은 반말에 폭언이었고, 일상적으로 계속 피해를 입은 거죠. 6월에는 현장 작업 도중에 관리자에게 성희롱 발언을 듣고 굉장히 수치심을 느꼈다고 (이야기했습니다.)]

노조 측은 A 씨가 극단적인 선택을 하기 전 동료들에게 도움을 청했지만, 적절한 조치가 이뤄지지 않은 것으로 보고 있습니다.

오히려 이런 사실을 안 가해자들이 A 씨에게 2차 가해를 한 정황이 발견됐다고 덧붙였습니다.

해당 건설업체는 가해자로 지목된 이들이 일용직 직원이지만, 도의적인 책임을 다하겠다며 유족들에게 공식 사과했습니다.

경찰은 회사 관계자를 상대로 A 씨에 대한 괴롭힘이 있었는지 등 사실관계를 조사하고 있습니다.

YTN 허성준[hsjk23@ytn.co.kr]입니다.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YTN은 여러분의 소중한 제보를 기다립니다.
[카카오톡] YTN을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온라인 제보] www.ytn.co.kr


[저작권자(c)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