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도로에서 가로수 껍질 불법으로 벗겨...남성 2명 추적

실시간 주요뉴스

전국

도로에서 가로수 껍질 불법으로 벗겨...남성 2명 추적

2021년 05월 15일 04시 11분 댓글
글자크기 조정하기
지난 13일 7시쯤 경상북도 포항시 북구 기계면 문성리 한 도로에서 남성 2명이 가로수 한 그루의 껍질을 벗기고 있습니다.

이들은 가로수 옆에 차를 세워두고 1명이 망을 보는 사이 다른 1명이 나무껍질을 벗긴 뒤 자리를 떠났습니다.

신고를 받고 출동한 경찰은 현장을 확인한 뒤 차량 번호를 조회하고 사건을 기계면사무소에 전달했으며, 면사무소 측은 남성들의 신원 파악에 들어갔습니다.

산림자원의 조성과 관리에 관한 법률에 따르면 정당한 사유 없이 가로수를 손상하거나 말라죽게 하면 3년 이하의 징역 또는 3천만 원 이하의 벌금에 처해질 수 있습니다.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YTN은 여러분의 소중한 제보를 기다립니다.
[카카오톡] YTN을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온라인 제보] www.ytn.co.kr


[저작권자(c)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