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경남, 노조 활동하다 해임된 공무원 17년 만에 복직

실시간 주요뉴스

전국

경남, 노조 활동하다 해임된 공무원 17년 만에 복직

2021년 05월 12일 14시 42분 댓글
글자크기 조정하기
경남, 노조 활동하다 해임된 공무원 17년 만에 복직
공무원 노조 활동을 이유로 해임됐던 경남도청 주무관이 17년 만에 복직됐습니다.

경상남도는 지난 2004년 11월 공무원 노조 활동을 이유로 해임됐던 이병하 주무관이 복직해 오늘 출근했다고 밝혔습니다.

이 주무관은 지난 1980년 진주시청 9급 공무원으로 임용된 뒤 1988년 경남도로 전입했고, 전국공무원노조 경남 지역 본부장으로 활동하다 2004년 11월 해임됐습니다.

경남도는 지난해 12월 국회에서 통과한 '공무원 노동조합 관련 해직공무원 등의 복직 등에 관한 특별법' 시행으로 이 주무관이 명예 회복됐다고 설명했습니다.

임용장을 받은 이 주무관은 명예 회복으로 감회가 남다르다며 정년까지 남은 6개월을 6년처럼 일하겠다고 밝혔습니다.

박종혁 [johnpark@ytn.co.kr]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YTN은 여러분의 소중한 제보를 기다립니다.
[카카오톡] YTN을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온라인 제보] www.ytn.co.kr


[저작권자(c)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