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서울] 광화문광장 문화재 발굴현장 오는 21∼29일 일반 공개

실시간 주요뉴스

전국

[서울] 광화문광장 문화재 발굴현장 오는 21∼29일 일반 공개

2021년 05월 10일 11시 37분 댓글
글자크기 조정하기
서울시가 새로운 광화문광장 조성 과정에서 문화재 발굴 조사로 드러난 조선 시대 육조거리 흔적 등을 일반인 200명에게 공개합니다.

현장 공개는 오는 21일~29일 하루 2차례씩 이뤄지며, 1회당 12명씩 신청 순서대로 관람합니다.

서울시는 이달 말 광화문광장 문화재 발굴 과정과 육조거리 모습 등이 담긴 온라인 영상도 공개할 예정입니다.

서울시는 2016년 발굴 조사를 통해 옛 의정부 주요 건물 배치와 규모를 확인했고, 최근 조사를 통해 육조거리 흔적을 찾아내 주요 관청의 위치와 건물 기초를 실제 유구를 통해 처음 확인했습니다.

서울시는 대상지 만100㎡에 대한 문화재 발굴조사 가운데 최종 9단계 조사를 이달 말 완료하고 법적 절차인 문화재 심의를 거쳐 보전·활용 방안을 마련할 방침입니다.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YTN은 여러분의 소중한 제보를 기다립니다.
[카카오톡] YTN을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온라인 제보] www.ytn.co.kr


[저작권자(c)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