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수상한 낌새' 느낀 경찰의 추격...잡고 보니 살인 용의자

실시간 주요뉴스

[앵커]
대구에서 살인 사건을 저지르고 달아난 50대 용의자가 부산 도심에서 체포됐습니다.

공조 요청을 받고 순찰 중이던 경찰관 옆을 슬며시 지나갔지만, 매서운 눈썰미를 피하지는 못했습니다.

차상은 기자입니다.

[기자]
행인들이 오가는 부산 남포동 거리입니다.

경찰관들이 지나가는 사람들을 살피기 시작합니다.

대구에서 살인 사건을 저지른 용의자가 부산 남포동에서 공중전화를 사용했다는 내부 정보를 받고 순찰에 나선 겁니다.

얼마 지나지 않아 가방을 멘 한 남성이 경찰관 옆을 지나가자, 순간 이상한 낌새를 느낀 경찰관이 뒤를 돌아본 뒤 이 남성을 쫓아갑니다.

[한지성 / 부산 중부경찰서 남포지구대 경장 : 점점 빨리 걸어가면서 유리창 비치는 데로 저희를 보더라고요. 옆으로 살짝살짝 확인하면서.]

경찰관을 피해 빠른 속도로 걸어가던 이 남성.

얼마 가지 못해 근처 화장실에서 덜미가 잡혔습니다.

신원을 확인해보니 남성의 정체는 50대 A 씨.

지난 20일 대구 남구의 한 주택에서 이웃에 사는 70대 여성을 살해한 혐의로 수배된 용의자였습니다.

[한지성 / 부산 중부경찰서 남포지구대 경장 : 다른 사람의 이름을 대고, 생년월일도 기억이 안 난다, 이런 식으로 얘기하고. 신원확인 하려고 노력을 많이 했죠.]

경찰은 A 씨를 대구로 압송해 범행 경위 등을 조사하고 있습니다.

관할 구역을 넘어선 경찰의 적극적인 수사 공조가 신속한 용의자 검거로 빛을 발했습니다.

YTN 차상은[chase@ytn.co.kr]입니다.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YTN은 여러분의 소중한 제보를 기다립니다.
[카카오톡] YTN을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온라인 제보] www.ytn.co.kr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재배포 및 AI 데이터 활용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