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HO가 눈여겨본 대구 코로나19 전담병원의 극복 비법

WHO가 눈여겨본 대구 코로나19 전담병원의 극복 비법

2020.12.13. 오전 05:10
댓글
글자크기설정
인쇄하기
대구 코로나19 거점병원 의료진 운영법 논문으로 발표
발표된 논문 세계보건기구(WHO) 발간 저널에 게재
병원 건물 전체를 확진자 공간으로 지정…동선 구분이 주효
감염병 전문가에게 주요 권한…표준화된 지침 만들어 치료
AD
[앵커]
지난 2월, 코로나19가 처음 대유행했던 대구에서 의료진이 코로나19 전담병원 체계와 운영에 관한 경험을 논문으로 엮었습니다.

논문은 세계보건기구, WHO가 발간하는 저널에 실렸는데요.

3차 대유행 상황에 쓴소리를 아끼지 않은 의료진을 이윤재 기자가 만나고 왔습니다.

[기자]
지난 2~3월, 하루에도 수백 명이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으면서 대구는 말 그대로 공황에 빠졌습니다.

의료 체계 붕괴 위기 속에 코로나19 전담 병원이 지정됐습니다.

넉 달 가까운 시간, 천 명이 넘는 확진자를 치료한 의료진은 과정과 방법을 꼼꼼히 기록해 논문으로 정리했습니다.

[조치흠 / 계명대 동산병원장(논문 저자) : 그 당시의 저희들 경험과 노하우를 전해주고 싶었고, 다른 사람과 좀 공유할 필요가 있다고 생각해서….]

세계보건기구, WHO가 발간하는 저널에 실린 논문에는 전담 병원을 운영하면서 얻은 경험과 교훈이 고스란히 담겼습니다.

의료진들은 병원 건물 한 동을 통째 환자들 공간으로 내주고, 동선을 구분한 것이 주효했다고 설명합니다.

덕분에 병원 내 의료진 감염을 피했습니다.

[이지연 / 계명대 감염내과 교수(공동1저자) : (확진자와) 의료진이 들어오는 동선, 그리고 격리 해제돼서 퇴원하는 환자들 동선을 각각 분리해서 이용했었고요. 환자와 의료진 간의 불필요한 접촉을 줄일 수 있으니까….]

또 오랫동안 감염병을 전문으로 치료한 의료진에게 많은 권한을 주고, 표준화된 지침을 만들어 환자를 돌봤습니다.

[이지연 / 계명대 감염내과 교수(공동1저자) : 과(전공)에 상관없이 다 주치의를 보셨었거든요. 그래서 저희가 했던 시스템은 관리(슈퍼바이저)를 서로 해줄 수 있도록….]

한 병원이 코로나19 환자를 전담하고, 지역의 다른 상급병원이 기존 환자 치료를 이어갈 수 있게 한 것도 의료 체계 붕괴를 막는 역할을 했습니다.

[조치흠 / 계명대 동산병원장 : 다른 중증 환자의 사망률이 훨씬 높습니다. 중환자는…자원이 풍부하지 않고는 절대로 하나에서는 해결해낼 수 없는 겁니다. 이거는 서로의 자원의 호환이 있어야 하고….]

전국에서 3차 대유행으로 병상 부족이 현실이 된 지금.

위기를 경험한 의료진들은 효율적인 의료 인력과 시설 관리가 무엇보다 중요하다고 강조합니다.

[조치흠 / 계명대 동산병원장 : (병원을) 분리해서 역할을 분담시켜야지 의료 자원의 소모를 최소화할 수 있습니다. 만약 한 군데가 아닌 여러 곳에 (코로나19 병원을) 열면 여러 군데가 다 망하게 돼 있습니다.]

YTN 이윤재[lyj1025@ytn.co.kr]입니다.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YTN은 여러분의 소중한 제보를 기다립니다.
[카카오톡] YTN을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온라인 제보] www.ytn.co.kr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재배포 및 AI 데이터 활용 금지]
유튜브 구독자 450만 달성 축하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