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19년 동안 지적장애인 노동력 착취한 양식장 업주 구속

실시간 주요뉴스

전국

19년 동안 지적장애인 노동력 착취한 양식장 업주 구속

2020년 07월 02일 16시 40분 댓글
글자크기 조정하기
19년 동안 장애인을 유인해 일을 시키고 임금을 주지 않은 가두리양식장 업주가 해경에 붙잡혔습니다.

통영해양경찰서는 오늘 (2일) 노동력 착취 유인 등 혐의로 58살 A 씨를 구속했습니다.

A 씨는 통영의 한 섬에서 양식장을 운영하면서 1998년부터 2017년까지 같은 마을에 사는 지적장애인 B 씨를 유인해 일을 시키고 임금을 주지 않은 혐의를 받고 있습니다.

또 매월 지급되는 장애인 수당을 빼앗고 일을 제대로 하지 않는다며 폭행을 한 혐의도 받습니다.

해경은 B 씨가 17살부터 받지 못한 임금과 장애인 수당이 2억 원 정도 된다고 밝혔습니다.

이어 A 씨는 B 씨에게 일을 잘하면 보살펴 주겠다며 유인했고 함께 양식장 컨테이너에서 생활했다고 덧붙였습니다.

해경은 또 2017년 6월부터 최저 임금도 안되는 돈을 주고 일을 시키고 폭행한 고기잡이배 선주와 B 씨의 명의로 물건을 산 주민도 불구속 입건했습니다.

B 씨는 가족이 있었지만 보살핌을 받지 못했고 어머니는 2014년에, 아버지는 올해 숨졌습니다.

오태인 [otaein@ytn.co.kr]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YTN은 여러분의 소중한 제보를 기다립니다.
[카카오톡] YTN을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온라인 제보] www.ytn.co.kr


[저작권자(c)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