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확진 13,479명| 완치 12,204명| 사망 289명| 검사 누적 1,408,312명
여행용 가방에 갇힌 어린이 중태...한 달 전에도 학대 신고
Posted : 2020-06-03 05:33

동영상시청 도움말

[앵커]
충남 천안에서 9살 남자아이가 여행용 가방 속에 수 시간 동안 갇혀 있다가 중태에 빠졌습니다.

경찰이 가해자인 새엄마를 긴급 체포했는데, 한 달 전에도 피해 아동을 학대한 정황이 드러나 경찰 조사를 받았던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이상곤 기자입니다.

[기자]
119구급대원과 경찰이 아파트 안으로 들어갑니다.

잠시 뒤 한 아이가 응급침대에 실려 나오고 구급대원은 손으로 아이의 가슴을 계속 눌러줍니다.

9살 남자아이가 여행용 가방에서 의식을 잃은 채 발견됐다는 신고가 119에 접수됐습니다.

신고자는 새엄마 43살 A 씨였는데, 아이는 이미 심정지 상태였습니다.

아이는 병원으로 옮겨져 맥박은 되찾았지만 인공호흡기에 의존한 채 의식은 되찾지 못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경찰은 아이가 거짓말을 해 가방 안에 3시간 동안 넣어놨다는 진술을 확보하고 A 씨를 긴급체포했습니다.

당시 피해 아동의 아버지는 일을 나가 집에 없었으며 아이의 눈 주변에서는 멍 자국도 발견됐습니다.

A 씨는 지난달에도 피해 아동을 학대했다는 의심 정황이 확인돼 경찰 조사를 받았던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이후 경찰이 해당 가정을 아동학대 우려 가정으로 지정하고 아동보호전문기관과 모니터링을 해왔지만, 이번 범행을 막지 못했습니다.

[경찰 관계자 : (멍이) 눈에는 뚜렷한 게 있고요. 손목이라든가 엉덩이 이런 데 부분적으로 조금씩 보입니다. 한 달 전에 신고된 게 있어서 그것도 같이 보고 있습니다.]

아동을 대상으로 한 학대 범죄는 좀처럼 끊이지 않고 있습니다.

지난 2018년 아동 학대 건수는 2만 4천여 건으로 4년 전보다 2배 넘게 늘었습니다.

이 가운데 부모에 의한 자녀 학대가 76.9%로 가장 큰 비중을 차지했습니다.

[조경덕 / 배재대학교 심리상담학과 교수 : 아이가 커서 독립해 나가는 존재로 생각해야지 부모의 소유물, 또는 훈육의 대상, 자기가 지금까지 사회에서 미해결된 부분을 화풀이 대상으로 생각하는 부분은 해결되어야 할 문제라고 생각이 됩니다.]

경찰은 범행 현장에 있던 A 씨의 친자녀 2명을 아동보호전문기관에 맡겼으며, A 씨에 대해서는 구속영장을 신청했습니다.

YTN 이상곤[sklee1@ytn.co.kr]입니다.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YTN은 여러분의 소중한 제보를 기다립니다.
[카카오톡] YTN을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온라인 제보] www.ytn.co.kr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