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확진 11,590명| 완치 10,467명| 사망 273명| 검사 누적 956,852명
국군대구병원 본격 운영...중증환자 치료 '속도'
Posted : 2020-03-05 23:31
’코로나19 전담’ 국군대구병원, 환자들 입원 시작
운영 첫날 약 50명 입원…상당수 고위험군 환자
의료진 300여 명 투입…갓 임관한 간호장교들도 힘 보태

동영상시청 도움말

[앵커]
코로나19 확진자가 급증하는 가운데 국군대구병원이 오늘부터 303병상 규모의 감염병 전담병원으로 본격 운영에 들어갔습니다.

갓 사관학교를 졸업한 간호장교들도 곧바로 투입돼 중증환자 치료에 힘을 보태고 있습니다.

부장원 기자입니다.

[기자]
언덕길을 따라 환자를 태운 구급차 수십 대가 줄줄이 늘어섰습니다.

입구부터 꼼꼼히 소독을 받은 뒤에야 안으로 들어가는 차량들.

대구 지역 코로나19 전담병원인 국군대구병원에 환자들이 입원하는 모습입니다.

[국군대구병원 관계자 : (환자가) 한 명입니까? (예.)]

첫날 입원한 환자만 약 50명.

상당수는 65세 이상 고령이거나, 기저질환이 있는 고위험군 환자입니다.

그동안 병실이 없어 집에서 머물다가 드디어 입원치료를 받게 된 겁니다.

[서지원 / 국군의료지원단 대구의료지원팀 진료부장 : 음압기 등을 설치해서 303명까지 입원시킬 수 있도록 그렇게 구조를 좀 개선했습니다. 오늘부터 하루에 약 50명씩 입원하게 되면 일주일간은 상당히 많은 환자를….]

하루가 다르게 늘어나는 환자를 맡기 위해 전문의 30여 명과 간호사 120명 등 300여 명의 의료진이 투입됐습니다.

갓 사관학교를 졸업한 간호장교들도 임관과 동시에 현장에 투입돼 힘을 보태고 있습니다.

[박소은 / 국군수도병원 수술마취과 대위 : (신임 간호장교들이) 실제로 투입 전까지 정말 많은 연습과 시뮬레이션을 거쳤습니다. 저희가 걱정했던 것보다 훨씬 더 잘해주고 있어서….]

[정찬영 / 국군대구병원 내과 대위 : 군인의 한 사람으로서, 또 국민의 생명과 재산을 보호하는 군을 대표한다는 생각으로 진료에 최선을 다해 임하도록 하겠습니다.]

대구에서는 병실이 없어 자택에 머무는 사람이 여전히 2천 명이 넘습니다.

하지만 정부가 병상 확보에 사활을 걸고 나섰고, 의료진의 헌신이 뒷받침하면서 중증환자들에 대한 의료 공백은 줄어들 전망입니다.

YTN 부장원[boojw1@ytn.co.kr]입니다.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YTN은 여러분의 소중한 제보를 기다립니다.
[카카오톡] YTN을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온라인 제보] www.ytn.co.kr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