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부산 온천교회 확진자 9명...집단 감염 확산 우려

실시간 주요뉴스

전국

부산 온천교회 확진자 9명...집단 감염 확산 우려

2020년 02월 24일 09시 02분 댓글
글자크기 조정하기
부산지역 확진 환자, 어제 기준 16명…어제만 11명 증가
온천교회 확진 환자들, 2월 15~16일 수련회 참석
당시 수련회 150명가량 참석…집단 감염 확산 우려
[앵커]
한 달 넘게 확진 환자가 없었던 부산에서 확진자가 급속도로 늘면서 시민들이 긴장하고 있습니다.

어제까지 확인된 환자 16명 가운데 8명과 경남지역 환자 1명이 부산 온천교회 신도들인데요.

여기서 환자가 더 나올 거라는 우려가 나오고 있습니다.

현장에 취재기자 나가 있습니다. 김종호 기자!

부산지역 확진 환자가 어제만 11명이 늘었죠?

[기자]
네, 그렇습니다.

어제 부산지역 확진 환자 11명 가운데 7명이 제 뒤로 보이는 온천교회 신도입니다.

어제 기준 부산지역 환자가 모두 16명인데요.

지난주 금요일에 부산에서 첫 확진 판정을 받은 200번 환자가 이 교회 신도입니다.

접촉자 확인 과정에서 교회 신도 8명이 더 환자로 확인돼 현재까지 이 교회에서만 9명이 나왔습니다.

이 가운데 1명은 경남 김해시에 거주해 부산지역 확진 환자 통계에는 포함되지 않았습니다.

애초 부산지역 첫 번째 환자인 19살 남성은 아버지가 중국 우한에서 귀국해 아산에서 보름 동안 격리생활을 한 뒤 귀가해서 부자 사이 감염이 의심됐는데요.

환자 아버지는 퇴소 직전 검사와 아들의 확진 판정 이후 검사에서도 모두 음성이 나왔습니다.

이 때문에 이 환자는 지난 15일과 16일 진행된 온천교회 수련회에서 감염됐을 개연성이 커 보입니다.

부산지역 온천교회 확진 환자 모두 이 수련회에 참석한 것으로 드러났습니다.

해당 수련회에는 150명가량 참석했고 확진 환자가 이후 예배에도 참석한 거로 조사돼 이 교회에서 환자가 더 나오지 않을까 우려를 낳고 있습니다.

부산시는 온천교회를 잠정 폐쇄 조치하고, 의심 증상이 있는 신도를 대상으로 진단 검사를 하고 있습니다.

또 지난 2주간 온천교회를 방문한 사람은 자가격리하도록 요청했습니다.

부산지역에서 첫 확진 환자가 나온 건 말씀드렸듯 지난주 금요일인 21일입니다.

당시까지 부산에는 환자가 없어서 도시철도 이용자 등 유동 인구가 서서히 느는 모습을 볼 수 있었는데요.

환자 발생으로 시민들이 심하게 놀라 주말 부산지역 거리는 상당히 한산했습니다.

아직 이른 시각이긴 해도 여전히 한산한 거리는 시민들의 얼어붙은 마음을 보여주고 있습니다.

지금까지 부산 온천교회 앞에서 YTN 김종호[hokim@ytn.co.kr]입니다.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YTN은 여러분의 소중한 제보를 기다립니다.
[카카오톡] YTN을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온라인 제보] www.ytn.co.kr


[저작권자(c)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