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서울 도심 순환버스' 4개노선 운행 개시

실시간 주요뉴스

전국

'서울 도심 순환버스' 4개노선 운행 개시

2020년 01월 29일 21시 22분 댓글
글자크기 조정하기
[앵커]
서울 주요 도심과 관광명소만 운행하는 도심순환버스가 오늘부터 운행을 개시했습니다.

우선은 배출가스 5등급 차량의 도심 운행 제한에 따른 시민 불편을 최소화하기 위한 것이지만, 기존 시내버스 노선을 보완하는 역할도 기대됩니다.

보도에 이상순 기자입니다.

[기자]
노란색으로 단장한 버스들이 일제히 출발합니다.

명동과 서울역, 인사동, 경복궁 등 주요 도심과 관광명소를 연결하는 '녹색순환버스'입니다.

모두 27대가 4개 노선에서 새벽 6시 반부터 밤 11시까지 운행합니다.

[강건수 / 녹색순환버스 기사 : 궁하고 동대문이나 남대문 시장을 돌기 때문에 관광객들이 좀 많이 타지 않을까 하는 생각이 듭니다.]

하지만 기존 시내버스의 절반 요금 600원으로 도심을 누비기 때문에 일반 승객도 적지 않을 전망입니다.

01번 도심외부순환선은 서울역에서 독립문을 거쳐 을지로를, 02번 남산순환선은 충무로를 중심으로 남산타워를 왕복하고, 03번 도심내부순환선과 04번 남산 연계선은 시청과 인사동 종로2가 동대문 등을 순환합니다.

[지우선 / 서울시 버스정책과장 : 기존의 교통카드 데이터라든가 택시 데이터, 따릉이 데이터, 이동 데이터를 저희가 분석을 해서 노선을 그렸기 때문에 이용객은 많이 있을 것으로 저희는 생각하고 있습니다.]

앞으로는 같은 번호의 순환버스를 30분 안에 다시 타면 4번까지는 추가 요금이 없게 됩니다.

이에 따라 버스 편이 적었던 중구와 종로에선 시내버스 노선을 보완하는 효과도 기대됩니다.

녹색순환버스는 지금은 천연가스로 운행하지만 오는 5월이면 전기버스로 모두 대체될 예정입니다.

서울시는 그동안은 예산문제로 순환버스 운행이 어려웠지만, 녹색교통지역 운행제한 과태료로 적자를 메꾸면서 운행이 가능해졌다고 밝혔습니다.

YTN 이상순입니다.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YTN은 여러분의 소중한 제보를 기다립니다.
[카카오톡] YTN을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온라인 제보] www.ytn.co.kr


[저작권자(c)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